모바일 게임 ‘이터널 클래시’ 일베 논란…대표이사 공식 사과

입력 : ㅣ 수정 : 2016-01-05 2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터널 클래시’ 네시삼십삼분 대표이사 사과문

▲ ‘이터널 클래시’ 네시삼십삼분 대표이사 사과문


한 유명 게임업체의 신작 모바일 게임에서 4·19 혁명과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해당 업체는 비판이 제기된 표현을 곧바로 수정하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5일 게임 커뮤니티 ‘루리웹’에는 “이터널 클래시 개발자가 일베?”라는 제목과 함께 게임업체 ‘네시삼십삼분’의 신작 모바일 게임인 ‘이터널 클래시’ 화면을 캡쳐한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 게임의 스테이지명 4-19의 제목이 ‘반란 진압’으로 표기됐고, 5-18은 ‘폭동’이라고 명시됐다.
또 스테이지 4-18의 제목은 ‘분쟁의 시작’이고, 스테이지 5-23의 제목은 ‘산 자와 죽은 자’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5월 23일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일이다.
이와 관련, 일부 네티즌들이 4·19 혁명과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했고 노 전 대통령을 희화화한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주로 극우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일베)가 비판을 받는 대목과 비슷한 맥락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네시삼십삼분 측은 대표이사 명의로 “이번 사안으로 이용자 분들께 불편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소태환·장원상 대표이사는 “재미있는 게임과 쾌적한 게임 서비스를 제공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세심하게 살피지 못하고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면서 “이 같은 논란의 원인을 제공해 책임을 통감하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후 문제가 됐던 스테이지 4-19의 제목은 ‘적이 된 아이스 골렘’으로, 5-18의 제목은 ‘데스웜의 복수’로 수정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