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 in 비즈] 현대차 ‘안티 회원’과의 소통법

입력 : ㅣ 수정 : 2015-12-16 02: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재홍 산업부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재홍 산업부 기자

“1000만 현대차 안티를 대표하는 보배드림 회원입니다.”

지난 14일 현대자동차의 고객 소통 행사. ‘마음드림’의 세 번째 자리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양재동 더케이 호텔 간담회 현장에서는 순간 긴장감이 흘렀습니다. 관련 소식마다 악플이 끊이지 않는 현대차와 ‘안티 현대차’로 유명한 사이트 ‘보배드림’ 회원이 공개 석상에서 처음 정면으로 마주했기 때문입니다.

이 참가자는 “현대차가 박병일 명장을 직접 찾아가 협업할 생각이 없느냐”고 ‘직구’를 날렸습니다. 자동차 정비 명장인 박병일씨는 한 방송에서 전문가로서 견해를 밝혔다가 현대차로부터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를 당한 인물입니다. 최근 인천지방검찰청은 박씨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현대차로선 박씨에 대한 질문이 껄끄러울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때문에 간담회장 참석자들의 이목은 현대차의 답변에 집중됐습니다. 이날 현대차 대표로 참석한 곽진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은 “내부적으로 상의해 보겠다”면서 무난하게 답했지만 “보시는 분들께서 현대차의 입장도 생각해 주셨으면 한다”며 억울하다는 기색을 감추진 못했습니다. 현대차의 솔직한 심정이 그대로 드러난 모습이었습니다.

현대차가 이 자리에서 “우리가 찾아가 협업하겠다”라면서 ‘대인배’의 풍모를 보였다면 더 좋았겠지만 이 정도만이라도 저는 긍정적으로 평가합니다. 현대차가 스스로 ‘1000만 현대차 안티’라는 보배드림 회원을 초청하지 않았다면 박병일 명장에 대한 현대차의 생각을 직접 전해듣을 기회는 많지 않았을 테니까요.

물론 아쉬운 점도 있었습니다. 한 시간이 넘게 진행된 간담회에서 질문자들의 이야기를 듣기보다는 현대차의 입장을 전달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이 할애돼 ‘소통’보다는 ‘메시지 전달’이 더 강조된 듯한 모습이 그것입니다.

최근 현대차는 “고객들의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소통을 위한 노력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내수용과 수출용 쏘나타의 공개 충돌 시험이나 최근 이어오고 있는 ‘마음드림’ 행사 모두 긍정적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현대차를 보는 국내 소비자들의 눈은 따뜻함보다는 차가움에 가깝습니다. 소통을 위한 현대차의 노력이 더 필요하다는 뜻이겠죠.

박재홍 산업부 기자
2015-12-16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