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메이드’ 웹툰 극장판 애니 첫 도전

입력 : ㅣ 수정 : 2015-11-18 01: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풀 ‘타이밍’ 새달 10일 개봉
웹툰이 극장판 애니메이션으로의 첫 나들이에 나선다. 웹툰의 애니화에 물꼬를 틔울지 주목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강풀 원작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스릴러 ‘타이밍’이 다음달 10일 개봉한다. 한국 만화의 흐름을 바꾼 웹툰은 그동안 실사 영화로 만들어진 경우가 많았지만 극장판 애니로 제작된 것은 처음이다.

2005년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연재돼 큰 인기를 끌었던 원작은 시간과 관련해 각기 다른 능력을 지닌 네 명의 주인공이 힘을 합쳐 대참사를 막는 내용을 긴장감 있게 그려냈다. 강풀은 우리 시대 최고의 스토리텔러로 꼽히는 웹툰 작가다. 그의 작품 중 ‘아파트’ ‘바보’ ‘순정만화’ ‘그대를 사랑합니다’ ‘26년’ ‘이웃사람’이 영화로 만들어졌다.

‘타이밍’은 2010년부터 5년간 스태프 200여명이 뭉쳐 제작에 심혈을 기울인 작품이다. 일본의 구마스튜디오가 참여해 한·일 합작으로 진행된 프로젝트는 국내 투자자를 구하지 못해 잠시 차질을 빚기도 했다. 강풀 특유의 둥글둥글한 그림체가 극화체에 가깝게 변모한 점을 빼면 원작 줄거리와 분위기를 그대로 가져왔다. 또 캐릭터에 개성을 부여하고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 자칫 그림체에서 일본 냄새가 난다는 이야기를 듣지 않기 위해 캐릭터에 한국인의 외모를 녹이려고 세심하게 신경을 쓰기도 했다. 강풀은 시나리오 작업과 캐릭터 디자인 과정을 거들었다고 한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지난해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가편집본이 상영된 바 있으며 올해 3월 마무리한 최종 편집본은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 페스티벌에서 장편 부문 그랑프리를 거머쥐었다.

이 작품은 민경조 감독이 연출했다. 그는 1990년대 판매 부수 100만에 빛나는 천계영의 인기 만화 ‘오디션’을 애니로 옮긴 바 있다. 비용 문제로 제작을 진행하다 멈추기를 반복한 지 10년 만에, 개봉 시기를 한참 놓친 후인 2010년에야 비로소 소리 소문 없이 단관 개봉해야 하는 비운을 겪었다. 그는 “우리 애니 시장은 유아, 아동물 쏠림이 극심한 상황”이라며 “보다 높은 연령층을 겨냥한 작품에 도전해 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좋은 결과가 있다면 상당히 많은 웹툰 원작 극장판 애니메이션이 만들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5-11-18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