性소수자 청소년 54% “괴롭힘당해”

입력 : ㅣ 수정 : 2015-11-11 02: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정체성 차별’ 인권위 첫 실태조사
성소수자 학생 중 절반 이상이 정체성을 이유로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구직 과정과 직장 생활에서도 다양한 차별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인권위원회는 10일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토론회를 개최하고 성적 지향·성별 정체성에 따른 차별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실태조사는 인권위가 지난해 공익인권법재단 공감에 의뢰해 시행한 것으로 2001년 인권위 출범 이래 처음으로 성소수자 전반에 대해 실시한 조사다.

조사 결과 국내에서 중·고등학교를 다닌 경험이 있는 성소수자 만 13~18세 청소년 200명 중 108명(54.0%)은 다른 학생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사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응답한 청소년도 20.0%에 달했다. 차별 및 괴롭힘을 경험한 청소년의 58.1%는 우울증에 시달렸으며 자살을 시도한 청소년도 19.4%에 달했다.

성소수자들을 상대로 한 직장 내 차별도 ‘심각한’ 수준이었다. 토론회에 참가한 ‘SOGI 법·정책연구회’의 김현경 연구원은 조사 결과 직장 내에서 정체성으로 인한 차별을 경험했다는 의견이 동성애·양성애자의 경우 44.8%, 트랜스젠더가 64.0%였다고 발표했다. 해고 및 권고사직 등의 비자발적 퇴사를 경험했다는 의견도 성소수자 864명 중 153명으로 17.7%나 됐다. 한 20대 남성 트랜스젠더는 “트랜스젠더라고 궁금해서 면접 와 보라 한 것이라는 막말을 들었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실제로 채용을 거부당하거나 입사가 취소된 사례도 있었다. 동성애자·양성애자 619명 중 13명, 트랜스젠더 71명 중 11명이 이와 같은 일을 겪었다. 직장 생활에서도 커밍아웃(성소수자임을 스스로 밝히는 일) 후 우수 직원 선정에서 제외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2015-11-1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