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박정희, 독립군 도운 비밀독립군” 브리핑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5-10-21 22: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정희 전 대통령이 독립군을 도왔다’는 새누리당의 공식 브리핑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장우 새누리당 대변인은 20일 공식 브리핑을 통해 “지난 2004년 노무현 정부와 당시 여당인 열린우리당은 ‘친일진상규명법’ 개정안을 추진하며 한나라당을 ‘친일’로 압박했다. 하지만 노무현 정부가 출범시킨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친일파로 분류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실제로 위원회가 편찬한 보고서에도 박 전 대통령의 이름은 제외됐다”면서 “오히려 독립운동을 한 공로로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은 백강 조경환 선생님께서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독립군을 도운 군인으로 기억했다는 증언도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을 ‘비밀 독립군’으로 규정한 것이다.
이 논평은 박근혜 대통령이 박 전 대통령의 친일·독재 행위를 미화하기 위해 국정화를 강행하려 한다는 야당의 주장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그러나 확인되지 않은 특정 인사의 주장을 무리하게 인용하면서 역풍을 맞고 있다.
이 대변인의 브리핑은 2004년 이기청 의병정신선양회 사무총장의 신문 독자투고를 근거로 삼고 있다. 이 사무총장은 “백강 선생이 하루는 내게 박 (전) 대통령에 관한 얘기를 들려줬다”면서 “박 전 대통령은 일제시대 일본군 소좌 계급장을 달고 만주에서 복무하면서 극비리에 독립군을 도왔고, 당시 상해임시정부는 독립군을 보충해야 할 매우 어려운 상황이어서 박 소좌의 도움이 컸다”는 발언을 소개했다.
그러나 민족문제연구소 측은 “상해임시정부는 1932년까지 존재했기 때문에 당시는 충칭임시정부 시절이고 사료상으로도 만주에서 왔다는 독립군에 대한 기록은 없다. 또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계급도 소좌가 아니라 중위였다”고 반박했다.
연구소 관계자는 “백강 선생이 타계해 확인할 수도 없고, 학계도 인정하지 않는 개인의 주장일 뿐”이라고 말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2009년 일본 국회도서관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의 ‘만주군관학교 혈서 지원’을 미담으로 소개한 1939년 3월 31일자 만주신문 기사를 찾아내 그해 11월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의 박정희 전 대통령 항목에 이를 싣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정희 전 대통령의 아들인 지만씨가 게시 및 배포금지 가처분 소송을 냈지만 법원은 “이유 없다”며 기각한 바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