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강도질 상대가 하필 격투기 소녀일줄이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5-10-14 10:19 지구촌 화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인조 강도가 한밤중 거리에서 여성의 금품을 빼앗으려다가 오히려 호되게 당하는 영상이 유튜브에서 화제다.

지난 9월 게재된 영상의 배경은 브라질 서부 아칼란디아 거리. 영상을 보면 한 젊은 여성이 주저앉은 자세로 두 다리를 이용해 남성의 목을 감아 조르고 있다. 주변에는 거리를 지나던 사람들이 둘러싸고 이 괴이한 장면을 구경하고 있다.



남성은 숨 쉬기가 어려운지 여성에게 ‘제발 풀어달라’고 애원하지만 여성은 조르기를 멈추지 않는다. 영상에 달린 설명에 따르면 이 남성은 목을 조르고 있는 여성 일행의 지갑을 빼앗으려 한 2인조 강도중 한 명. 이들은 곱상하게 생긴 여성들을 만만하게 보고 범행을 시도했다. 하지만 하필 이중 한 명이 종합격투기 전문 선수였던 것.

강도는 여성이 두 다리를 이용해 목을 조르는 초크로 공격하자 고통을 참지 못하고 경찰을 불러달라고 울부짖는다. 그는 결국 약 15분 뒤 도착한 경찰에 인계되면서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사진, 영상= Go Tropa/ Youtube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