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석에 담은 동양의 美… 피렌체 메디치 궁서 초대

입력 : ㅣ 수정 : 2015-09-16 03: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 5월부터 박은선 조각전
이탈리아 토스카나 지방의 피에트라산타에 거주하며 유럽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조각가 박은선(50)이 내년 5월부터 5개월간 피렌체의 보볼리 정원에서 조각전을 갖는다. 메디치가의 궁전인 피티궁에 속한 보볼리 정원은 이탈리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르네상스식 정원이다. 피렌체의 주요 관광지로 꼽히는 이곳에서 1972년 영국 조각가 헨리 무어가 전시를 하면서 세계적 명성을 얻는 계기가 됐던 곳이기도 하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 6월부터 피사국제공항에서 2년 예정으로 개인전을 열고 있는 박 작가는 “피사 전시 개막식에 참석했던 피렌체 시장이 직접 전시를 제안해 왔다”며 “예술 후원자로 너무나 유명한 메디치가문의 정원에서 전시를 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피사공항 외부 공간에서 대리석과 화강석으로 된 높이 3~7m의 대작 7점, 실내에서는 중간 크기의 작품 3점을 선보이고 있는 그는 “피렌체의 전시에서는 10m 정도의 대작과 조각을 이용한 설치작품을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의 작품은 두 가지 색의 대리석, 혹은 화강석을 얇게 판으로 만든 뒤 의도적으로 깨트려 틈을 만들고 이를 쌓아 올리고 형태를 만드는 식이다.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고 질리지 않는 자연석으로 작업하는 것이 좋다”는 그는 “한국적인 것을 하려고 일부러 하지 않았는데도 유럽인들은 여백이나 기둥에서 보이는 선에서 동양적인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좋아한다”고 말했다.

박 작가는 경희대 미술대학 졸업 후 1993년 이탈리아로 건너가 카라라 예술국립아카데미를 졸업한 뒤 대리석 산지와 가까운 조각도시 피에트라산타에서 23년째 작업에 정진하고 있다.

함혜리 선임기자 lotus@seoul.co.kr
2015-09-1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