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러진 야구방망이 폐기 않고 재활용…수익금 후원”

입력 : ㅣ 수정 : 2015-08-12 0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려대 ‘비스퀘어드’ 사회공헌 활동
“TV에서 프로야구 중계를 보다가 부러지는 배트는 어떻게 되는 걸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알아봤더니 우리나라는 거의 재활용이 안 되는데 일본에서는 젓가락이나 구두 주걱 같은 생활용품으로 재활용하고 있다는 거예요.”
목공예가 박기영(왼쪽부터)씨와 고려대 ‘비스퀘어드’의 안승필, 우인환, 조진현씨가 11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 있는 목공예 작업실에서 수거한 야구 배트를 들어 보이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목공예가 박기영(왼쪽부터)씨와 고려대 ‘비스퀘어드’의 안승필, 우인환, 조진현씨가 11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 있는 목공예 작업실에서 수거한 야구 배트를 들어 보이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부러진 배트를 ‘업사이클링’(버려지는 제품에 디자인을 더해 새로운 제품을 만드는 것)으로 부활시켜 사회공헌에 나선 학생들이 있다. 고려대 학생들의 ‘비스퀘어드’(B²). 조진현(24)씨는 비스퀘어드의 대표다.

5명으로 이뤄진 비스퀘어드는 지난해 12월부터 서울시내 고등학교, 대학교 야구부로부터 부러진 배트를 공급받아 연필꽂이, 명함꽂이, 클립홀더 등 사무용품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생산 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안승필(22)씨는 11일 “한 달에 모이는 배트는 300개 정도 되고 배트 하나당 많게는 4~5개까지 제품이 만들어진다”고 했다.

판매 수익으로 야구 배트를 사서 신생 야구팀에 후원한다. 고교 야구 활성화에 기여하는 것이 비스퀘어드의 목표다. 첫 번째 지원 팀은 창단한 지 1년이 채 안 된 동두천의 신흥고 야구부다.

비스퀘어드 팀과 작업을 시작한 목공예가 박기영(44)씨는 “학생들과 함께 좋은 일도 하고 목공예가로서 활동도 계속할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야구 배트들은 단풍나무로 만들어지는데 변형이 적은 고급 소재이기 때문에 각종 제품을 만들기에 적합하다”는 말도 덧붙였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5-08-1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