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고양시의원 “5·18은 폭동, 유공자 빨갱이” 카톡문자 물의

입력 : ㅣ 수정 : 2015-08-11 11: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월 단체, 고양시의회 김홍두 의원 사퇴 촉구
경기도 고양시의회 한 의원이 5·18 민주화운동과 유공자를 폭동, 빨갱이 등으로 매도한 카카오톡 문자메시지를 유포해 물의를 빚고있다.

5·18 단체들은 11일 5·18 민주화운동과 유공자를 폭동, 빨갱이 등으로 폄훼한 새누리당 소속 김홍두 고양시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5·18 3단체(유족회, 부상자회, 구속부상자회)장와 차명석 5·18 기념재단 이사장은 이날 고양시청을 방문, 최성 고양시장과 이하우 시의회 부의장, 김홍두 시의원을 면담하고 김홍두 의원이 모바일 메신저(카카오톡)로 동료 의원들에게 5·18 등을 폄훼하는 내용의 메시지를 유포한 데 대해 항의했다.

5·18 단체들은 “김 의원은 최근 새정치민주연합, 정의당, 무소속 시의원 등 17명을 단체 카톡에 초대해 ‘5·18 폭동자가 (보상금으로) 1인당 6억∼8억 원을 받았다’, ‘폭동해야 대박나는 참으로 X같은 종북세상’는 등의 글을 올렸다”고 밝혔다.

5·18 단체들은 “5·18로 연행, 구속, 사망한 관련자들의 보상금은 1인당 평균 4천400만원으로, 김 의원의 주장은 억지로 꾸며낸 거짓 수치”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의원은 ‘나라가 빨갱이 보상으로 망하기 직전’이라며 5·18을 폭동으로, 5·18 유공자를 빨갱이로 매도했다”며 “김 의원의 소행은 국회에서 제정되고 대법원 심판을 통해 역사적으로 검증된 5·18을 왜곡하는 것이자 국회와 사법부에 대한 도전행위”라고 주장했다.

5·18 단체들은 “역사적 사실도 분간 못하고 허위사실을 검증없이 무차별 배포한 김 의원이 어떻게 고양시민의 민의를 대변할 수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스스로 망언에 책임을 지고 자진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5·18 단체들은 고양시의회의 조치와 새누리당의 입장 표명 여부 등을 지켜보며 법률대응 등을 해나갈 방침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