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보는 눈을 바꿔야 국가경제가 산다] “1~5세 누구나 육아 시설로…여성 경제참가율 76% 비결”

입력 : ㅣ 수정 : 2015-06-29 00: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키슬링 고용부 워킹라이프센터 수석 인터뷰
덴마크는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나라 가운데 하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덴마크의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은 2013년 기준 75.6%로 OCED 평균(62.6%)보다 13.0% 포인트 앞서 있다. 남성 경제활동 참가율(80.6%)과의 격차가 5.0% 포인트에 지나지 않는다. 우리나라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이 55.6%, 남성이 77.6%로 22.0% 포인트 이상 차이 나는 것과 대조적이다.
키슬링 고용부 워킹라이프센터 수석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키슬링 고용부 워킹라이프센터 수석



여성들이 맘놓고 일할 수 있게 된 가장 중요한 계기에 대해 시실리에 키슬링(43) 덴마크 고용부 워킹라이프센터의 수석 담당자는 ‘어린이 돌봄 시설’을 꼽았다. 워킹라이프센터는 우리말로 옮기면 ‘일·가정 양립센터’쯤 된다. 키슬링 수석은 “2004년 이후 덴마크에서는 1~5세 어린이라면 누구나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을 이용할 수 있다”면서 “정부가 육아 부담을 덜어 줌으로써 일과 가정의 양립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덴마크는 지난해 3~5세 어린이 97%가 유치원을 다녔고, 1~2세 어린이 91%가 어린이집을 이용했다.

최근 덴마크의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는 남자 교사를 늘리는 추세다. 대개는 젊은 여자 보육교사가 많지만 아이들 교육에는 남자 교사의 역할도 필요하다는 인식에서다. 코펜하겐 겐토프테유치원의 헬레 크리스테퍼센(50·여) 원장은 “예전에는 아이는 여성이 돌본다는 인식이 강했지만 요즘은 이러한 고정관념이 깨지면서 많은 남자 교사들이 지원하고 있다”면서 “30년 전 100명 중 5명에 불과했던 남자 교사들이 요즘은 25명쯤 된다”고 설명했다. 이곳에서 보조교사로 일하는 야코브 보데카 리리크(21)는 “남자 교사들은 아이들에게 야외 활동과 같은 활발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다”면서 “아이들 교육에는 남자 교사와 여자 교사가 모두 필요하다”고 말했다.

코펜하겐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5-06-29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