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한의사 김지은의 고려의학 이야기] <56·끝> 식중독 해소에는 당근 달인 물

입력 : ㅣ 수정 : 2015-06-21 2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렇게 기온이 올라갈 때는 식중독을 특히 조심해야 한다. 식중독은 온도와 습도가 높은 환경에서 세균이 증식한 음식을 먹었을 때 우리 몸에 나타나는 이상 반응으로, 구토와 설사를 동반한다. 하루에도 6~10회 이상 구토와 설사가 반복돼 몸의 수분이 빠져나가고 생체기능이 저하되면서 급격히 위독한 상태에 이르게 된다. 따라서 식중독에 걸렸을 때는 무엇보다 수분을 충분히 보충해야 한다. 그 밖에 포도당, 비타민, 미네랄 등을 섭취해 신체 균형을 회복시켜야 한다.

한국과는 달리 냉장고 보급이 일반화돼 있지 않은 북한에서는 무더운 여름철에 식중독을 어떻게 극복할까. 가장 많이 쓰는 방법은 당근 달인 물을 복용하는 것이다.

북한에서는 당근이 삼만큼 인체에 유익한 여러 효능을 갖고 있다고 하여 ‘홍삼’이라고 부른다. 한방 본초학 고전은 당근이 ‘득은 있되 실은 없다’라고 적고 있다. 당근은 비타민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미네랄이 골고루 들어 있다. 당근 달인 물을 하루에 여러 번 나눠 마시면 소변량이 증가하고 몸속 독소가 배출되며 당근 속 나트륨이나 칼륨, 칼슘 등이 몸의 전해질 균형을 고르게 해 몸을 빠르게 회복시킨다.

당근 달인 물을 싫어하는 아이에게는 당근 주스를 만들어 먹여도 좋다. 당근을 찜통에 쪄서 먹어도 좋다. 찐 당근은 효능뿐만 아니라 흡수율도 좋고 먹기도 편하다. 다만 지나치게 열을 가하면 당근 속 비타민이 파괴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2015-06-2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