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용준 박수진 3개월 초고속결혼 왜? “속도위반 임신설은…”

입력 : ㅣ 수정 : 2015-05-15 02: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용준 박수진

▲ 배용준 박수진

배용준 박수진 3개월 사귀고 결혼 왜? “속도위반은 절대…”

배용준 박수진 결혼, 박수진 인스타그램

배우 배용준(43)과 박수진(30)이 오는 가을 결혼하는 가운데, 소속사 측이 ‘속도위반’은 아니라고 밝혔다. 14일 키이스트의 한 관계자는 “배용준과 박수진이 올 가을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지만 속도위반은 절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사람의 교제기간이 그리 길지 않았지만 여러 방면에서 공통적인 관심사가 많아 대화가 잘 통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배용준 소속사 키이스트는 홈페이지에 “배용준 씨와 배우 박수진 씨가 올해 가을 결혼을 하게 되었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키이스트는 “두 사람은 이전부터 알고 지내던 선,후배 사이였으며, 올해 2월부터 서로에게 이성적인 호감을 가지며 연인관계로 발전하게 되었습니다”라며 “배용준 씨는 밝은 성격과 깊은 배려심을 가진 박수진 씨에게 호감을 가지게 되어 연인으로 사랑을 키워나가게 되었으며 그런 배용준 씨에게 박수진 씨 또한, 따뜻함과 세심한 배려에 신뢰와 사랑을 갖게 되어 연인관계로 만남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고 했다.

또 “두 사람의 교제기간은 그리 길지 않았으나, 여러 방면에서 공통적인 관심사가 많아 대화가 잘 통하였습니다. 또한, 두 사람은 서로를 배려하고 격려하면서 서로에 대한 믿음과 사랑에 확신을 가지게 되었고, 최근 자연스럽게 결혼을 약속하게 되었습니다”라며 “현재 양가 부모님께 허락은 모두 받은 상태이며, 구체적으로 결혼식의 일정 및 장소 등은 정해지지 않은 상황입니다. 우선, 결혼식은 올해 가을 쯤으로 예정하고 진행 중에 있습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