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야구, 만년 꼴찌의 반란

입력 : ㅣ 수정 : 2015-04-10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문화예술대, 춘계리그 예선 1위
대학야구의 만년 약팀이 전통의 강호를 연달아 격파해 주목을 받고 있다.

9일 한국대학야구연맹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서울 목동, 신월구장 등에서 진행 중인 2015 전국대학야구 춘계리그 예선에서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가 4연승으로 A조 1위를 차지했다.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는 지난해 대통령기 준우승팀 동의대와의 첫 경기에서 8-6 승리를 거둔 데 이어 영남지역 강호 동아대도 4-3으로 이겼다.

지난 6일에는 67년 역사를 자랑하며 숱한 스타를 배출한 고려대와 맞붙어 7회까지 2-3으로 끌려갔으나 8회 대거 4득점, 6-4 승리를 따냈다. 7일에는 영남대를 10-3으로 완파해 일찌감치 12개 팀이 오르는 결승 토너먼트에 안착했고, 조 1위 자격으로 시드를 받아 8강에 직행했다.

2004년 창단해 2005년부터 대학야구리그에 합류한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가 지난해까지 10년 동안 거둔 성적은 38승3무100패. 결승 토너먼트에 오른 것은 2010년 4년제와 2년제 팀이 1·2부로 구분된 이후 처음이다. 그간 배출한 프로 선수는 지난해 신고선수로 넥센에 입단한 외야수 허정협 등 6명에 불과하다. 대부분 사람은 이 학교에 야구부가 있는지도 모르는 ‘언더도그’(Underdog·스포츠에서 우승이나 이길 확률이 적은 팀)다.

그러나 2011년 부임한 배현석 감독을 필두로 34명의 선수가 의기투합해 작은 기적을 이뤘다. 허 감독이 부임 초기 눈여겨보며 스카우트한 원주고 출신 좌완 염진우는 4학년이 된 올해 에이스로 성장, 4승 중 3승을 따냈다. 3학년 김기쁨과 김세중도 염진우의 뒤를 받쳐 탄탄한 마운드를 구축했다. 유격수 김성훈(4학년)은 리드 오프 역할을 맡아 공격을 이끌고 있다. 배 감독은 “지난 1~2월 학교의 지원으로 경남 의령과 전남 함평에서 40여일간 캠프를 차리고 하루 8시간 이상 강훈련을 한 덕에 선수들 기량이 크게 향상됐다. 선수들의 패배의식을 걷어낸 게 상승세의 가장 큰 요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선전으로 침체된 대학야구가 활기를 띠기를 바란다. 좋은 분위기를 탄 만큼 끝까지 가고 싶다”며 우승에 대한 욕망을 드러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5-04-10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