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오신환·안상수·신상진, 무소속 천정배 여론조사 지지율 1위 (CBS 노컷뉴스)

입력 : ㅣ 수정 : 2015-04-06 16: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상수 천정배 오신환 신상진 여론조사 지지율 1위

▲ 안상수 천정배 오신환 신상진 여론조사 지지율 1위



새누리당 오신환·안상수·신상진, 무소속 천정배 여론조사 지지율 1위 (CBS 노컷뉴스)

오신환 안상수 신상진 천정배 여론조사 지지율 1위

CBS노컷뉴스 여론조사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이 4·29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선거구 4곳에서 모두 열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CBS노컷뉴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지난 3~5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 관악을은 새누리당 오신환 후보, 인천 서·강화을은 새누리당 안상수 후보, 경기 성남 중원은 새누리당 신상진 후보가 각각 지지율 1위에 올랐다. 광주 서을은 무소속 천정배 후보가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새정치연합과 국민모임, 무소속 등이 혼전을 별이면서 정권심판론 프레임이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또 새정치연합이 수도권 3곳에서 모두 우위를 차지하지 못함에 따라 전패 위기감이 팽배한 상황이다.

재보선 최대 격전지로 손꼽히는 관악을에서는 오신환 후보가 43.7%의 지지율로 1위에 올랐다. 새정치연합 정태호 후보는 24.9%로 2위, 국민모임 정동영 후보는 19.9%로 3위, 정의당 이동영 후보는 3.2%로 4위였다.

광주 서을에선 지지후보를 묻는 질문에 천정배 전 의원이 38.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새정치연합 조영택 후보가 29.9%, 새누리당 정승 후보는 13.5%로 뒤를 이었다. 두 지역 모두 야권 후보가 난립한 결과 새정치연합에 불리한 구도가 펼쳐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광주에서는 ‘지지하거나 호감이 있는 정당이 있느냐’는 질문에서는 새정치연합이 42.5%를 기록해 15.8%의 새누리당을 꺾고 절대 강세였다. 하지만 실제 후보 지지율에선 무소속 천정배 후보가 1위를 차지해 ‘지지 정당’과 ‘지지 후보’ 사이에 괴리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야 양자대결 구도인 인천 서·강화을에선 새누리당 안상수 후보가 50.1%의 지지를 받아 과반수를 넘어섰다. 반면 새정치연합 신동근 후보는 40.0%였다. 신 후보는 신도시 입주 지역인 인천 검단동에서 44.3%의 지지를 받았지만, 강화 지역에서 60%에 가까운 지지를 받은 안 후보에 크게 밀렸다고 매체는 분석했다.

또 여당 우세 지역으로 분류됐던 성남 중원에선 새누리당 신상진 후보가 42.1%의 지지를 받아 1위를 차지했고, 새정치연합 정환석 후보는 32.7%를 기록했다. 옛 통합진보당 소속이었던 김미희 전 의원은 11.5%의 지지를 받았다.

4곳 지역구 모두에서 ‘이번 재보선의 의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지역일꾼선출’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새정치연합이 제시한 ‘현정권 평가, 심판’이 2위, 새누리당의 ‘종북정당 심판’은 3위였다.

이번 조사는 각 지역의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해 유선 RDD를 활용한 ARS 여론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조사규모는 서울 관악을 563명, 광주 서을 580명, 인천 서·강화을 533명, 성남 중원 563명 등이었다. 응답률은 각각 2.33%, 3.52%, 3.43%, 1.49%였다.

95% 신뢰수준으로 표본오차는 관악을 ±4.13%포인트, 광주 서을 ±4.07%포인트, 인천 서·강화을 ±4.24%포인트, 성남 중원 ±4.13%포인트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