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5000만년의 시간 품은 살아 있는 에덴동산

입력 : ㅣ 수정 : 2015-03-30 17: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1TV 31일 밤 ‘세계테마기행’
인천에서 꼬박 13시간 비행기를 타야 닿는 곳이다. 윌리엄 윈저 영국 왕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미주, 유럽 부호들이 몇 손가락 안에 꼽는 휴양지다. BBC는 ‘죽기 전에 반드시 가야 할 50대 관광지’로 이곳을 선정했다. 세이셸공화국이다. 인도양 서부의 115개 섬으로 이뤄졌으며 제주도 4분의 1 면적(454㎢)이다. 1억 5000만년 전 원시림과 원시생물이 그대로 보존돼 있다. 인구는 9만명. 관광지로 각광을 받는 덕에 1인당 국민소득이 2만 5000달러에 달하는 아프리카 부국이다. EBS 1TV는 31일 밤 8시 50분 세계테마기행에서 세이셸을 소개한다. 4월 2일까지 매일 같은 시간 연속 방송한다.

김승훈

▲ 김승훈

세이셸에 사람이 정착해 살기 시작한 건 250여년 전이다. 특히 이날 소개되는 ‘살아 있는 에덴동산, 프랄린’에서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발레 드 메 국립공원, 멸종위기 동물인 세이셸 알다브라 육지거북 등을 만날 수 있다. 1일에는 ‘환상의 섬을 찾아서, 라디그’에서 해변을 따라 늘어선 라블린 풍물시장을 찾아 간다. 2일에는 ‘행복한 공존, 크레올’을 통해 서로 다름을 인정하는 세이셸의 크레올 문화를 소개하고, 세이셸에서 가장 오래된 재래시장 ‘셀 윈 클라크 마켓’에서 천혜의 자연환경이 선사하는 먹을거리를 만나 본다.

세이셸은 1976년 한국과 수교했으나 1980년 수교 중단된 사회주의 국가다. 냉전 종식 및 소련·동구권 해체 이후 1995년 다시 국교가 정상화됐다. 참치, 전자제품 등을 중심으로 경제교류가 이뤄지고 마라톤, 한복축제 등 문화교류행사도 매년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

박록삼 기자 youngtan@seoul.co.kr
2015-03-31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