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하물며 오리 새끼들도 저렇게 계단 오르는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5-03-12 16:41 생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군대 훈련병 시절, 교관은 항상 간단한 과제를 던져주고 검사를 받게 했습니다. 명찰을 꿰매라, 군가를 외워라 등. 과제를 통과된 자만이 밥을 먹거나 잠자리에 들 수 있습니다.

과제의 주사위가 던져지고 얼마 지나지 않아 동기들 중 몇 명이 교관을 향해 달려갑니다. 보란 듯이 말죠. 하지만 이들은 번번이 고배를 마시며 “다시”라는 교관의 말을 듣고 돌아왔습니다. 결국 누구하나 먼저 통과하는 법이 없었습니다. 애초에 ‘우리는 동기다’, ‘우리는 하나다’라는 생각을 심어주기 위해 준비된 교관들의 계획이었습니다.

이러한 것은 군대에서만의 이야기는 아닐 듯합니다. 학교나 직장 등 어느 조직에서나 통용되는 것입니다. 비단 인간세상 뿐만 아니라 동물들의 세계에서도 그러한가봅니다.

지난 2013년 온라인에 게재돼 화제가 된 영상이 있습니다. 일명 계단 오르는 오리가족의 모습입니다. 이 영상은 데이비드라는 유튜브 사용자가 미국 뉴저지의 레드뱅크에서 촬영한 것입니다. 게재 이후 꾸준한 인기에 힘입어 11일 현재 280만 조회수를 기록중입니다.



영상은 이렇습니다. 어미 오리가 새끼들을 이끌고 계단을 오릅니다. 먼저 계단 위에 올라선 어미는 새끼들이 제힘으로 계단을 오를 수 있도록 인내심을 갖고 기다립니다. 특히 어미는 물론, 먼저 계단 위에 올라선 다른 새끼 오리들도 마지막 한 마리가 오를 때까지 그들을 격려하며 기다려줍니다.

어느 조직에서나 일등이 있으면 꼴찌가 있는 법입니다. 거꾸로 말하면 꼴찌가 있기에 일등이 있다는 것이죠. 잘난놈이 있으면 못난놈도 있고, 강한놈이 있으면 약한놈이 있는 법입니다. 최근 큰 화를 당한 마크 리퍼트 주한미대사의 말처럼 “같이 갑시다”라는 말이 새삼 생각나는 대목입니다.


비록 말 못하는 짐승이지만 이기적인 사람들에게 말을 건네는 영상입니다.

사진 영상=Jason David

영상팀 seoultv@seopui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