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교사와 고등학생들이 함께한 ‘업타운 펑크’ 댄스 화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5-02-16 16:05 지구촌 화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미국 텍사스 주(州) 댈러스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수십 명의 학생들과 함께 댄스 영상을 제작해 화제가 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데일리뉴스 등은 교사와 학생들이 ‘업타운 펑크(Uptown Funk)’라는 곡에 맞춰 우스꽝스러운 댄스를 선보여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업타운 펑크’는 세계적인 아티스트 브루노 마스와 마크 론슨이 함께한 펑크 장르의 신나는 곡. 이 곡에 맞춰 A. 마세오 스미스 뉴 테크 고등학교 교사 스캇 팽키와 학생들은 멋진 단체 댄스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에 공개했다.



영상 속 고등학교 교사 스캇 팽키는 수십 명의 학생과 함께 신나는 노래에 맞춰 완벽한 단체 칼군무를 선보인다. 특히 편집이 없는 원테이크 방식으로 학교 곳곳을 돌며 각각 위치에 포진된 학생들과 춤을 선보이는 영상의 탄탄한 구성력은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하다.

신나는 곡에 맞춰 단체로 춤을 춰 보이는 모습도 꽤 즐겁지만, 교사와 학생들이 함께 춤으로 하나 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은 누리꾼들을 미소짓게 만든다.


지난 24일 유튜브에 게재된 해당 영상은 4일 만에 250만 건에 이르는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TrippyJV(A. Maceo Smith New Tech High School - Uptown Funk Dance)/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