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위반 딱지 대신 크리스마스 선물 주는 美경찰

입력 : ㅣ 수정 : 2015-02-04 1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이 교통위반 딱지 대신 크리스마스 선물을 건넨다면?’

최근 공권력 남용으로 미국 내 경찰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미국 미시간 주(州) 로웰 경찰이 범칙금 부과 대신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해 화제가 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로웰 경찰은 엔터테인먼트 방송 채널 UPtv와 함께 경미한 교통 위반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범칙금을 부과하는 대신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는 이벤트를 준비했다.



영상을 보면, 경찰이 짙게 선팅이 된 차량을 세우더니 운전자에게 딱지를 끊으며 자녀들을 위한 선물은 준비했느냐고 묻는다. 운전자는 아직 구매하지 못했다면서 아이가 좋아하는 레고 장난감을 선물할 생각이라고 답한다. 그 순간 쇼핑몰에 대기 중이던 스태프들은 운전자가 말한 상품을 찾아 포장까지 마친 후 경찰에게 배달한다. 경찰관은 운전자에게 원하던 선물을 건넨다. 뜻밖의 선물을 받은 운전자는 깜짝 놀라며 경찰에게 포옹을 해준다.

이런 방식으로 경찰은 50여 명의 운전자들에게 장난감부터 아이패드, TV 등 30여가지가 넘는 선물을 건넸으며 여기에는 약 7000달러(한화 약 770만 원)가 들었다. 물론 범칙금도 부과되지 않았다.

이에 운전자들은 손뼉을 치며 믿기지 않는다는 듯 감격한다.

로웰 경찰서장 스티브 버라라는 “보통 경찰관이 범칙금을 부과하는 데는 10분에서 15분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며 “여기서 아이디어를 얻어 그 시간 동안 운전자들의 하루를 바꿀 수 있으면 좋겠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9일 유튜브에 게재된 해당 영상은 현재 215만 건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번 기회로 경찰이 이미지 쇄신 좀 했으면” “마음이 따뜻해지는 이벤트다”라는 반응을 보이는 한편 “쇼일뿐” “진정성이 없다”라는 곱지 않은 시선 또한 보내고 있다.

사진·영상=City of Lowell/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