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오바마가 돌아왔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5-01-22 05:15 usa 목록 확대 축소 인쇄

美대통령 신년연설 이모저모

“나는 더 이상 선거 캠페인을 할 필요가 없다.”

순간 관중 사이에서 다소 야유 섞인 웃음이 터져 나왔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를 의식한 듯 “나는 (이 사실을) 안다. 왜냐하면 나는 (대선에서) 두 번 다 이겼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여 또다시 웃음을 야기했다.

20일 오후 9시(현지시간) 미 의회에서 한 시간여 동안 진행된 오바마 대통령의 국정연설은 자신감이 넘쳤다. 오바마 대통령은 연설에서 중산층 살리기를 위한 각종 정책을 승부수로 내세웠다. 실업률이 하락하는 등 경제 회복의 불씨가 살아나고 있는 상황에서 중산층 경제를 지원하기 위한 세금 혜택과 최저임금 인상 등을 밝혔다.

외교 현안에 대해서도 거침이 없었다. “아프가니스탄 전쟁을 끝냈다”며 참전용사들의 취업을 강조해 초당적 박수를 이끌어 낸 그는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해 의회에 IS를 상대로 한 무력사용권한(AUMF)을 승인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란 핵협상, 쿠바 관계 정상화에 대한 의회 협조를 당부하면서도 의회의 이란 제재 추진에 대해서는 거부권 행사를 분명히 했다.

CNN·워싱턴포스트 등은 “오바마 대통령이 돌아왔다”(Obama is back)고 표현했다. 그가 국정연설에서 처음으로 인스타그램, 레즈비언, 트랜스젠더 등의 용어를 쓰며 ‘진보적인’ 대통령의 면모를 보여 줬다는 평가도 덧붙였다. CNN이 연설 후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 오바마 대통령의 정책이 옳은 방향이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72%에 이르렀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86번의 박수를 받았고, 몰려든 사람들의 넥타이에 사인을 하는 등 연예인을 방불케 했다. 그러나 연설 내내 굳은 얼굴로 앉아 있던 공화당 의원들은 혹평을 쏟아 내며 거센 공방을 예고했다.

워싱턴 김미경 특파원 chaplin7@seoul.co.kr
2015-01-22 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