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美, 남성 동성애자 헌혈 31년만에 허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4-12-25 03:54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FDA “1년내 성관계 없는 경우”

미국에서 31년 만에 남성 동성애자의 헌혈이 허용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2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최근 수년간 다른 정부기관들과 협력해 헌혈금지정책과 연관된 과학적 증거를 면밀히 검토한 결과 동성과 성관계를 하는 남성도 (다른 남성과의) 성관계 이후 1년이 지나면 헌혈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절차를 밟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1년간 제한을 두는 것은 혈액 검사로 에이즈의 원인 바이러스인 ‘HIV’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B형 간염을 적발하는 데 각각 평균 2~4주와 2개월이 걸리기 때문이다. FDA는 내년 초 새로운 헌혈정책 개요를 만들고, 유예 기간을 거쳐 적용할 예정이다. 이번 조치로 매년 약 31만 7000파인트의 혈액이 추가로 공급될 전망이며 이는 전체 헌혈량의 2~4%에 해당한다.

미국은 에이즈가 창궐한 1983년부터 남성 동성애자의 헌혈을 금지했다. 남성 간 성행위가 에이즈를 더욱 쉽게 확산시킨다는 잘못된 통념 때문이다. 미국 적십자사와 혈액센터는 앞서 남성 동성애자의 헌혈 금지에 의학·과학적인 근거가 없다며 폐지를 촉구했다. 영국, 호주, 스페인 등도 최근 수년간 동성애자 남성의 헌혈을 허용하는 추세로 돌아섰다. FDA는 여성 동성애자에 대한 헌혈은 이미 허용해 왔다.

워싱턴 김미경 특파원 chaplin7@seoul.co.kr
2014-12-25 1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