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얼에 대장균이라니…오레오오즈도? ‘충격’ 동서식품 불매운동

입력 : ㅣ 수정 : 2014-10-15 13: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서식품 대장균 시리얼 이어 3종 판매 금지

▲ 동서식품 대장균 시리얼 이어 3종 판매 금지

‘동서식품 대장균’ ‘동서식품 불매운동’

동서식품 ‘대장균 시리얼’ 판매로 동서식품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 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동서식품이 오염된 부적합 제품을 재사용한 정황을 잡고 이 회사가 제조한 시리얼 제품 ‘포스트 아몬드 후레이크’의 유통·판매를 잠정 금지시켰다”고 발표했다.

동서식품은 진천공장에서 ‘포스트 아몬드 후레이크’ 제품을 생산하면서 자체 품질검사를 통해 대장균군을 확인했지만, 이를 폐기하지 않고 다른 제품들과 섞어 완제품을 만든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안기고 있다.

이에 동서식품은 “대장균군은 쌀을 포함한 농산물 원료에 일상적으로 존재하는 미생물이다. 해당 제품제조 과정 중 품질 검사와 적절한 열처리를 통하여 ‘대장균군 음성’으로 판명된 제품만 출고 및 판매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미 오염된 걸 알고도 “가열하면 살균이 된다”며 재판매한 동서식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분노는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일부에서는 동서식품 불매운동에 대한 의견까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식약처는 시중에 유통된 시리얼을 긴급 수거해 검사 중이며, 대장균군 검출 결과가 나오는 대로 발표하고 후속 조처를 취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는 동서식품 ‘포스트 아몬드 후레이크’에 이어 14일 같은 업체의 ‘그래놀라 파파야 코코넛’ 등 3개 시리얼 품목도 유통·판매 금지했다.

추가로 유통과 판매가 금지된 제품은 ▲ 그래놀라 파파야 코코넛(제조일자 2013년 11월 11일, 유통기한 2014년 11월 10일) ▲ 오레오 오즈(제조일자 2013년 11월 7일, 유통기한 2014년 11월 6일) ▲ 그래놀라 크랜베리 아몬드(제조일자 2014년 4월 3일·2014년 4월 4일, 유통기한 2015년 4월 2일·2015년 4월 3일)이다.

대장균 시리얼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대장균 시리얼, 소비자 기만하나” “대장균 시리얼, 살균 과정 있기는 한 건가” “대장균 시리얼, 불매운동 해야한다” “대장균 시리얼, 어떻게 이럴 수 있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