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새교회 전병욱 목사 사건 “주례 서줄게. 바지 벗고 엉덩이 마사지…” 충격

입력 : ㅣ 수정 : 2014-09-29 1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대새교회 씨채널 방송캡처

▲ 홍대새교회
씨채널 방송캡처

’홍대새교회’ ‘전병욱 목사 사건’

홍대새교회 전병욱 목사 사건에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성추행 사건이 폭로된 뒤에도 홍대새교회 전병욱 목사가 여전히 목회활동 중인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홍대새교회 전병욱 목사 사건은 최근 나온 ‘숨바꼭질’이라는 책에서 밝혀졌다.


이 책에는 동의를 받은 8명의 충격적인 진술이 담겨 있다. 내용을 보면 전병욱 목사가 여성 교인을 당회장실에 부른 뒤 바지를 벗고 엉덩이를 마사지 해달라고 요구한 경우, 결혼식 주례를 부탁하러 찾아갔더니 문을 잠근 뒤 가슴과 엉덩이를 만진 경우를 비롯해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정도의 성추행 사례가 폭로됐다. 피해자 다수는 이 같은 성추행을 여러 번 당했다고 밝혔다.

피해자들이 곧장 문제 제기를 하지 못한 것은 그가 삼일교회를 교인 2만 명의 대형 교회로 키운 ‘스타 목사’였기 때문이다.

한 지인에 의하면 “’아이돌’이나 마찬가지인 목사에 맞설 용기를 감히 갖기 어려운 게 교회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전병욱 목사가 사임하기 전부터 블로그를 통해 문제를 제기한 지씨에게 교인들은 “목사님 흔들지 말라” “심판은 하나님이 하시는 것”이라고 되레 비난하기도 했다. 피해를 당한 여성 교인 대다수는 교회를 떠났다고 알려졌다.

2012년 6월부터 삼일교회 교인들은 전 목사가 속한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평양노회에 전 목사의 목사직 박탈을 요구하는 면직청원을 하고 있다.

지인은 “그간 네 번이나 노회에 면직청원서를 냈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상정조차 되지 않고 있다”며 “다음달 예정된 노회를 앞두고 다섯 번째 청원서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홍대새교회 전병욱 목사 사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홍대새교회 전병욱 목사 사건, 성추행 최악이다”, “홍대새교회 전병욱 목사 사건, 저런 사람도 교인이라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