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IS 피신’ 쿠르드족 난민 딜레마

입력 : ㅣ 수정 : 2014-09-23 02: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족·종교 달라도 포용” 말하더니 돌연 초소 2곳 남기고 국경 폐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터키 접경 지역인 시리아 북부 쿠르드족 거주지로 진격하면서 쿠르드족 난민이 대거 발생하자 터키 정부가 딜레마에 빠졌다. 최근 수일간 쿠르드족 난민 13만명을 받아들였던 터키는 21일(현지시간) 돌연 국경을 닫아 버렸다. 늘어나는 쿠르드족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AFP통신은 이날 “터키 당국이 초소 2곳만 남겨 두고 대부분 국경을 폐쇄했다”고 보도했다. 터키는 더는 난민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터키 경찰은 쿠르드족의 피난을 돕기 위해 국경 인근에 모인 터키 쿠르드족을 최루탄과 물대포를 쏴 해산시켰다. 터키 쿠르드족 수백 명은 “우리는 형제들을 돕기 위해 여기에 왔다”면서 “터키 정부는 시리아 쿠르드족의 유입을 막고 있다”고 비난했다.

쿠르드족에 대한 터키의 행태는 이중적이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전날 “우리가 가만히 앉아서 쿠르드족 난민을 바라보고 있을 수만은 없다. 민족, 종교와 관계없이 그들을 포용하겠다”고 말했지만 하루 만에 국경을 막았다. 쿠르드족을 박해하는 IS도 22일 터키로 통하는 시리아 국경을 봉쇄했다.

터키 인구의 20%가량을 차지하는 쿠르드족은 터키 정부에 부담스러운 존재다. 쿠르드족은 과거 분리독립을 꿈꾸며 무장항쟁을 벌이기도 했다. 이러한 이유로 터키는 쿠르드족의 세력이 커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쿠르드 민병대에 합류하겠다며 시리아로 떠나는 터키 쿠르드족의 통행도 금지하고 있다. IS와 터키는 쿠르드족이라는 공동의 적을 가진 셈이다.

미국은 IS 격퇴에 쿠르드 민병대를 지상군으로 활용하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영국, 프랑스가 쿠르드 민병대에 첨단무기 교육 훈련을 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결국 터키는 쿠르드족을 견제하기 위해서라도 IS와 미국 사이에서 표면적 중립을 지킬 것으로 보인다.

터키 일간 사바흐에 따르면 터키는 지난 19일 8개 초소를 열었으며, 난민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누만 쿠르툴무시 터키 부총리는 “최근 터키로 입국한 시리아 난민이 13만명을 넘었다”면서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IS는 시리아 북부 쿠르드족 거주지인 아인알아랍(쿠르드명 코바니) 인근까지 진격해 60여개 마을을 점령했다. 시리아 반군은 IS가 쿠르드족을 대량 학살할 수 있다며 국제사회의 중재를 요구했지만 미국이 언제 공습할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서맨사 파워 주유엔 미국대사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공습을 결정한다면 미국 단독으로 공습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국제연합군을 확보하고 나서 공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14-09-2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