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산, ‘유족충’ ‘매기인’ ‘새끼 잃고 발광’ 입에 담지 못할 말들에...가수 이산 “오해 말아주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4-08-24 17: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산

▲ 배우 이산

배우 이산, ‘유족충’ ‘매기인’ ‘새끼 잃고 발광’ 입에 담지 못할 말들에...가수 이산 “오해 말아주세요”

배우 이산 씨가 세월호 피해자 ‘유민아빠’ 김영오 씨에게 “죽으라”는 막말을 던져 지탄을 받고 있다.


배우 이산 씨는 최근 자신의 SNS에 세월호 특별법 통과를 위해 단식 투쟁 중인 김영오 씨를 비난했다. 배우 이산 씨는 “유민이 아빠라는 자야, 그냥 단식하다 죽어라. 그게 니가 딸을 진정 사랑하는 것이고 전혀 ‘정치적 프로파간다’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는 유일한 길이다. 죽어라”라는 막말을 퍼부었다.

배우 이산 씨는 이전에도 SNS 상에서 다양한 막말을 내뱉었던 인물이다.

앞서 세월호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배경으로 찍은 사진과 함께 “좌파 새끼들이 수도 서울을 아예 점령했구나. XX”이라거나 세월호 피해자 유가족을 지칭 “유족충”이라며 막말을 올린 적이 있다. “대통령에게 욕을 한 어떤 유가족의 절규. 미개인 맞고요. 나도 미개인이 되련다. 새끼 잃었다고 발광한 니 X에게 발광한다. XXX아. 넌 뒈진 니 새끼 살아올 때까지 잠자지마. 알았어? XXX아” 등의 막말을 쏟아 부었다.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에 참여 중인 가수 김장훈 씨에게도 “노래도 못하는 게 기부 많이 해서 좋았더라만 간이 배 밖으로 나왔구나”라고 비난했다. 과거 배우 문성근 씨에게 “연극인으로서 한마디 하고 싶네요. ‘문성근 XXX’ 넌 내 눈에 띄면 죽여 버린다. XXX야”라고 했다.

배우 이산 씨의 막말 소식에 가수 이산 씨가 화들짝 놀라 해명 글을 올렸다. 가수 이산(본명 강신)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지금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라오는 이산 이분은 제가 아닙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가수 이산 씨는 “오해 말아주세요. 저는 그냥 평범한 뮤지션 입니다.”라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가수 이산 씨는 1990년생으로 2008년 데뷔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