틴탑 막내 창조 20살된 기념 ‘젠틀맨코리아’ 화보서 ‘빨래판 복근’ 공개’소년 아닌 상남자’

입력 : ㅣ 수정 : 2014-08-21 13: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무 살 창조, 섹시와 젠틀 사이...남자의 유혹
아이돌 그룹 ‘틴탑’ 창조가 남성지 ‘젠틀맨 코리아’ 9월호를 통해 남성미와 섹시함이 공존하는 화보를 공개했다.

아이돌그룹 ‘틴탑’ 창조 젠틀맨 코리아 9월호 화보  사진제공=남성지 ‘젠틀맨 코리아’ 9월호

▲ 아이돌그룹 ‘틴탑’ 창조 젠틀맨 코리아 9월호 화보
사진제공=남성지 ‘젠틀맨 코리아’ 9월호

21일 공개 된 ‘젠틀맨 코리아’ 화보에서 창조는 댄디한 화이트 셔츠 안에 섹시한 복근과 치골을 살짝 공개한 것.


2010년 16살의 나이에 틴탑의 멤버로 데뷔하여 올해 스무 살이 된 창조는 ‘젠틀맨 코리아’의 화보에서 성인이 된 창조의 성숙해진 외모와 몸매를 한껏 강조함으로써 팬들의 마음을 술렁이게 하고 있다.

특히, 셔츠 속으로 드러난 슬림 하지만 섹시한 상반신은 이제 갓 스무 살이 된 틴탑의 막내라고는 믿기지 않는 탄탄한 가슴과 복근을 보여주고 있다.

마냥 어릴 것 같은 10대 소년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섹시하고 젠틀한 매력은 앞으로 보여줄 틴탑의 새로운 모습에도 더욱 더 기대를 하게 만들고 있다.

한편 틴탑은 현재 ‘틴탑 2014 월드 투어 “하이킥” 인 라틴 아메리카(TEEN TOP 2014 World Tour “HIGH KICK” in Latin America)’ 공연 중에 있으며, 오는 23일 중국 베이징에서 월드투어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또한, 곧 이어 있을 컴백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어 조만간 새로운 앨범을 통해서 변신한 음악과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