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여객기 피격] “마지막 기회” “현장 접근 허용하라”… 푸틴 압박하는 서방국

입력 : ㅣ 수정 : 2014-07-21 0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 우크라 정책 어떤 변화올지 촉각…“푸틴, 고립 피하려 무언가 할 것”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격추 사건의 현장 수습이 교착상태에 빠지자 각국 정상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크림반도 합병 이후 가장 큰 압박을 받고 있는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책에 어떤 변화를 줄지 주목된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19일(현지시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주요국 정상들은 푸틴 대통령에게 조사단이 현장에 진입할 수 있게 하라고 촉구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격추 사건의 유력한 가해자로 꼽히는 친러 무장세력이 국제 조사단의 현장 접근을 가로막고 있는 가운데 일어났다.

가장 많은 희생자가 나온 네덜란드의 마르크 뤼터 총리는 이날 푸틴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현장 조사 활동을 도우려는 의지를 보여 줄 마지막 기회”라면서 반군에 영향력을 행사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현장에서 시신이 방치된 채 썩고 있다고 주장하며 “비극적인 현장에서의 무례한 태도를 사진으로 접하고 충격을 받았다”고 분노를 표출했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이번 사태는 러시아가 한 나라의 주권을 흔들고 영토에 침범해 흉악한 무장세력을 훈련시키고 지원한 것에 대한 직접적인 결과”라면서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서 비극을 야기하는 정책 노선을 버리지 않으면 유럽연합과 서방이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토니 애벗 호주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등도 푸틴 대통령의 대응을 한목소리로 요구했다.

서방국들이 푸틴 대통령을 강하게 몰아세우면서 일각에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상황에 대한 행보를 바꿀지도 모른다는 낙관론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의 앤더스 애슬런드 선임연구원은 “푸틴이 이 정도로 코너에 몰린 적은 이제껏 없었다”면서 “완전히 고립되지 않기 위해 무언가 해야 할 필요를 느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러시아가 여전히 반군 책임론을 인정하지 않는 상황에서 반군에 등을 돌릴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반군을 지원해 동부 지역을 통제하고, 이를 통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영향력을 지속하려는 전략을 포기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메르켈 총리, 뤼터 총리 등과의 전화통화에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주도의 사건 조사에 합의했다. 현재로선 러시아가 여객기 격추 사건 조사를 국제전문가단에 미루면서 우크라이나 정부와 반군 간 협상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4-07-21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