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영화]

입력 : ㅣ 수정 : 2014-07-11 1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다다(EBS 일요일 밤 11시) 벙어리라는 이유로 눈총을 받으며 살아온 아다다는 지참금을 가지고 영환과 결혼한다. 그녀는 시부모와 남편을 정성껏 모시고 열심히 일해서 집안을 일으켜 세운다. 그러나 날이 갈수록 남편 영환은 아다다를 귀찮아하며 술집으로 겉돌더니 급기야는 돈을 쥐고 중국으로 달아나 버렸다. 세월이 흘러 외지에서 돈을 번 영환은 신여성 미옥을 데리고 귀향한다. 미옥에게 넘어간 시부모는 아다다에게 지참금까지 돌려주면서 정을 끊어버린다. 친정에서도 쫓겨난 아다다는 어린 시절 오빠처럼 따르던 수룡에게 의지한다. 그러나 아다다의 지참금을 본 수룡은 물질적 풍요를 꿈꾸게 되는데…. 임권택 감독이 ‘백치 아다다’(1956년)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당시 백상예술대상 작품상을 받았다. 주연 신혜수는 대종상 신인연기상, 몬트리올영화제 여우주연상 등을 받았다.

■전국(씨네프 일요일 오후 2시) 최고의 전술가 귀곡선생이 쓴 신비의 병서가 제자 손빈에게 전달됐다는 소문이 돌자 위나라와 제나라는 은거 중인 손빈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려고 한다. 귀곡선생 밑에서 동문수학한 벗이자 위나라의 장수 방연은 손빈을 다시 위나라로 데려와 숨겨둔 병법을 알아내려 한다. 그런데 손빈이 내놓는 병법들은 별다를 것이 없다는 걸 알게 되자, 손빈을 반역자로 몰아 무릎이 잘리는 형벌에 처한다. 계속되는 고문에 실성하고만 손빈. 방연의 누이이자 위나라의 황후 완은 제나라의 여장수 전석에게 손빈을 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청한다.
2014-07-12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