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日 위안부 만행 세계기록유산으로 남기자

입력 : ㅣ 수정 : 2014-06-22 2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인정한 고노 담화가 사실상 한국 정부와의 정치적 타협의 소산인 양 주장하며 자기 부정을 서슴지 않은 일본 아베 정부의 행태는 다음 몇 가지 점에서 심각하고 중대한 과오를 범했다고 할 것이다.

먼저, 일본 스스로의 역사 발전을 가로막았다. 아베 정부는 지난 20일 내놓은 고노 담화 검증보고서를 통해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 동원한, 엄존하는 역사를 명백하게 훼손했다. 1993년 담화 발표 당시 고노 관방장관이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 동원한 사실이 있다고 봐야 한다”고 한 발언을 ‘고노 장관의 임의적 발언’으로 깎아내렸다. “조사가 끝나기도 전에 담화가 만들어졌다”는 주장도 곁들였다. 역사의 시계를 21년 전으로 돌린 것이자, 부끄러운 과거사에다 더욱 부끄러워해야 할 현대사를 이어 쓰기 시작한 셈이다. 지금도 유대인 학살 책임자들을 추적하고, 해마다 홀로코스트 추념일이면 총리부터 머리를 숙이는 독일과 너무나 대비된다.

과거사 차원을 넘어 외교적으로도 아베 정부는 정상 국가로 간주할 수 없는 도발을 저질렀다. “당시 일본이 문안을 통보해 와 우리의 의견을 줬을 뿐”이라는 한승주 당시 외교부 장관의 증언에서 보듯 그들은 21년의 시간을 거슬러 우리의 뒤통수를 쳤다. 자신들이 문안을 만들고, 우리에게 의견을 청하는 통상적 범주의 외교 행위를 해놓고는 이제 와서 양국이 긴밀히 조율한 것인 양 왜곡했다. 일본이란 나라는 결코 믿고 대화할 상대가 아니라는 사실을 만천하에 드러냈다. 저들 스스로 신뢰를 무너뜨렸다.

정부가 오늘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할 예정이라고 하나 이는 그릇된 일본을 바로잡을 출발점일 뿐이어야 한다. 일본의 반인륜적 행태를 국제사회에 고발하고, 지구촌이 이를 공유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일본군 위안부 관련 사료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남기는 일이 그 하나일 것이다.

중국은 이미 지난 10일 유네스코에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신청했다. 우리 정부도 기록유산 신청 시점을 저울질하며 외교적 카드로 활용할 생각을 접고 실제 기록유산이 되도록 힘을 기울여야 한다. 사료는 차고 넘친다. 정부만 해도 이미 4만 5000여건의 사료를 조사해 놓은 상태다. 중국과 북한, 필리핀, 네덜란드 등 일제 피해국들과의 민·관 공조도 적극 모색해야 한다. 한·일 관계 발전을 떠나 일본의 바람직한 내일을 위해서라도 이제 인류의 이름으로 ‘부끄러운 일본’을 깨우쳐야 한다.
2014-06-23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