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日 감정인식로봇 핵심기술은 ‘한류’

LG CNS의 인터랙티브 패널 소프트뱅크서 공급받아 장착

입력 : ㅣ 수정 : 2014-06-08 19: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5일 세계 최초로 공개된 일본 소프트뱅크의 감정인식로봇 ‘페퍼’의 핵심 기술을 국내 기업인 LG CNS가 개발한 것으로 확인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페퍼의 가슴 부분에 장착된 10.1인치 크기의 터치 디스플레이 ‘인터랙티브 패널’은 LG CNS가 소프트뱅크에 공급한 제품이다. 이 패널은 사람과 로봇의 의사소통을 담당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페퍼의 ‘두뇌’역할을 한다. 일반 태블릿과도 유사하지만 로봇의 잦은 이동과 배터리 용량, OS(운영시스템) 등을 고려해 설계됐다. 소프트뱅크와의 계약 관계 때문에 LG CNS는 이 제품의 구체적인 제품 사양은 공개하지 않았다. 특히 소프트뱅크가 기존 디스플레이업체들이 아닌 IT 서비스업체인 LG CNS에 패널 개발을 맡긴 배경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TV·스마트폰과 달리 양산(1만대 이상)되는 제품이 아니라는 점, 소프트뱅크와 LG CNS의 오랜 협력관계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 한 관계자는 “페퍼에 장착된 패널은 양산용이 아니라서 삼성디스플레이나 LG 디스플레이가 생산하기에는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LG CNS 관계자는 “처음 만들어지는 제품이라서 디스플레이 전문업체보다 불리한 점은 없었다”면서 “양사가 그간 깊은 신뢰를 쌓아왔기 때문에 소프트뱅크가 LG CNS의 기술력에 대한 신뢰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LG CNS와 소프트뱅크는 그동안 크고 작은 협력관계를 형성해 왔는데 2011년엔 소프트뱅크가 모태인 SBI그룹과 ‘SBI-LG시스템즈’라는 금융 IT 전문 합작법인을 세우기도 했다.

1980년 LG그룹 전산실에서 출발해 시스템 구축 및 유지 보수를 주된 업으로 삼던 LG CNS의 사업영역 확대도 눈에 띈다. 2011년 스마트셋톱박스를 국내 최초로 출시해 양방향 TV시청을 가능케 했다. 지난해 3월엔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스마트 빅데이터 플랫폼 어플라이언스’를 내놓기도 했다. 모두 정보기술(IT)에 기반해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분야에 진출해 이룬 성과다.

김양진 기자 ky0295@seoul.co.kr
2014-06-09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