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반중시위, 애꿎은 대만기업 피해에 대만 우려 표명

입력 : ㅣ 수정 : 2016-11-04 15: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트남 반중시위’ ‘대만 베트남’

베트남 반중시위가 점점 확대되는 과정에서 베트남 현지 대만 기업들의 피해가 속출하자 대만이 우려를 표명했다.

대만 외교부는 14일 공식 논평에서 “베트남인들은 비이성적인 폭력 행위를 중단하라”고 요구한 뒤 “잇단 폭력행위는 중화민국(대만의 공식 국호)과 베트남 간 장기 우호 관계를 해치고 대만 기업인의 베트남 투자 의지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외교부는 주(駐) 타이베이 베트남대표부를 통해 베트남에 진출한 대만 기업인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해 달라고 요청했다.

대만 당국은 반중 시위가 가열되고 있는 베트남 남부 빈즈엉성 일대를 대상으로 황색 여행경보를 발령하고 자국민의 접근 자제를 부탁했다.

빈과일보 등 대만 언론은 이번 사태로 베트남에 진출한 1000개 이상 기업 등이 직간접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했다.

대만 언론은 시위대가 중국과 대만 기업을 구분하지 않고 한자 간판을 쓰는 업체와 상점 등을 무차별 공격하면서 반중국 시위가 대만 기업에 직격탄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베트남 반중시위는 중국이 최근 남중국해 분쟁 도서에서 베트남의 반발을 무릅쓰고 원유 시추를 강행하면서 점점 더 확산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