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인 다이빙벨 거부하던 해경…대학에서 다이빙벨 빌려 비난 자초

입력 : ㅣ 수정 : 2014-04-24 11: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월호 침몰] 다이빙벨 사용 불허

▲ [세월호 침몰] 다이빙벨 사용 불허



이종인 다이빙벨 거부하던 해경…대학에서 다이빙벨 빌려 비난 자초

세월호 수색작업 현장에 민간의 다이빙벨 사용을 거부했던 정부 당국이 사고현장 투입용 다이빙벨을 한 대학에서 빌린 것이 확인되면서 뒷북 논란을 빚고 있다.

다이빙벨은 잠수용 엘리베이터로 잠수부들이 다이빙벨 안에서 머물며 수중 깊은 곳에서 20시간가량 작업이 가능한 장비다.

당초 정부 당국은 지난 21일 실종자 가족의 요청을 받은 해난구조 전문가 이종인 씨가 다이빙벨을 현장에 들고갔으나 사용을 거부했다.

이종인 씨는 이에 대해 “해경 측에서 다이빙벨이 안전에 문제가 있고 구조작업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투입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틀 뒤인 23일 새벽 해경과 계약을 맺은 국제구난협회 소속 ‘언딘’이 한국폴리텍대학 강릉캠퍼스 산업잠수관에서 다이빙벨을 빌려가 사고해역 인근에 대기시킨 사실이 드러나면서 구조 당국의 ‘뒷북 대처’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이에 대해 해경측은 “(다이빙 벨을) 실제 구조작업에는 사용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