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추석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일베저장소, 학생 구하다 숨진 박지영씨 빈소에 근조화환 보내…일베 ‘반성이냐 가식이냐’ 논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4-04-21 14:3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일베저장소 세월호 희생자 빈소에 근조화환. / 트위터

▲ 일베저장소 세월호 희생자 빈소에 근조화환. / 트위터



‘일베저장소’ ‘일베 화환’

반사회적 인터넷 커뮤니티라는 논란이 있는 극우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가 세월호 침몰사고에 희생된 승무원 고(故) 박지영(22)씨의 빈소에 근조화환을 보내 논란이 예상된다.

21일 박씨의 시신이 안치된 전남 목포 한국병원 장례식장 제2의전실에 발신인이 ‘일간베스트저장소 일동’ ‘일베저장소 일동’이라고 적힌 조화들이 자리했다.


18일부터 지금까지 일베 게시판에는 ‘근조화환 보냈다’라는 내용의 글이 여러 차례 올랐다. 일부는 “박씨에게 해가 될까봐 ‘대한민국 국민’ 이름으로 보냈다”면서 인증샷을 올렸지만, 발신인에 일베를 언급했다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발신인 이름에 일베저장소 일동은 있는데 자신이 보낸 ‘일베저장소 비가입인원 일동’은 뗀 상태로 배치됐다”면서 분통을 터트리는 일베 회원도 있었다. 그는 “박씨 가족들이 떼고 받았다는데 너무 화가 난다”고 적었다.

이처럼 일부 일베 회원들이 뜻 깊은 행동을 하겠다고 나섰지만 인터넷 여론은 냉랭하다. 그동안 일베엔 희생자와 실종자 가족을 모욕하는 악성 게시글이 꾸준히 게재됐기 때문이다.

고 박지영씨는 지난 16일 세월호가 기울어 침몰하는 상황에도 끝까지 남아 “대피하라”는 안내 방송을 하고 구명조끼를 나눠주며 승객들의 대피를 돕다가 목숨을 잃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