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김연아 前코치 오서 “연아 쇼트점수 더 받았어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4-04-18 10:14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내가 평가한 소치올림픽 여자 우승은 伊코스트너”

‘피겨여왕’ 김연아(24)의 스승이었던 브라이언 오서(캐나다) 코치가 판정 시비를 야기한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피겨스케이팅 결과와 관련, 김연아가 쇼트 프로그램에서 더 좋은 점수를 받았어야 했다고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브라이언 오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브라이언 오서
연합뉴스

오서 코치는 아사히신문과의 18일자 인터뷰에서 여자 싱글 결과에 대해 “TV에서 본 것뿐이어서 정확한 판단은 할 수 없다”고 전제한 뒤 “(은메달리스트인) 김연아도 동메달을 딴 카롤리나 코스트너(이탈리아)도 쇼트 프로그램 점수는 더 나왔더라면 좋았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당시 쇼트에서 74.92점으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74.64점)와 코스트너(74.12점)를 근소하게 앞섰지만 프리 스케이팅 판정 논란 속에 소트니코바에 역전 우승을 내줬다.

그러나 오서 코치는 “내 의견으로는 코스트너가 종합 우승이라고 느꼈다”면서 “하지만 젊고 에너지가 있는 소트니코바의 연기도 특별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소치 올림픽 여자 싱글에서 6위에 머문 아사다 마오(淺田眞央)에 대해 “능력이 뛰어나고 아름답고, 인내심이 있다”고 평가한 뒤 “생활면에서도 경기면에서도 롤러코스터 같은 오르막과 내리막이 있었지만 그것을 모두 극복했다”고 말했다. 또 아사다가 금메달을 딸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고 부연했다.

2006∼2007시즌부터 김연아를 지도한 오서는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김연아의 우승을 도운 뒤 같은 해 8월 갈등 속에 김연아와 결별했다. 소치올림픽에서는 남자 싱글 금메달을 딴 하뉴 유즈루(일본·羽生結弦)의 코치를 맡아 지도력을 재차 입증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