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운석 추가 발견될까…“경남 상공에서 공중 폭발 뒤 흩어져”

입력 : ㅣ 수정 : 2014-03-19 17: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주 운석 낙하 경로 추정. / JTBC 뉴스

▲ 진주 운석 낙하 경로 추정. / JTBC 뉴스



‘진주 운석 추가 발견’

경남 진주에서 운석이 잇따라 발견된 가운데 얼마나 더 많은 운석들이 추가 발견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변용익 연세대 천문우주학과 교수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8시쯤 우리나라에 떨어진 운석은 경남 함양군 산청 인근에서 공중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

이 운석은 앞서 118㎞ 상공에서 수도권 남부로 진입한 뒤 대전 남쪽 하늘(고도 85㎞)에서 빛을 뿜으며 남쪽으로 향하다 5초 뒤 경남 함양군 산청 상공(고도 25㎞)에서 공중 폭발한 것으로 추정된다.

공중 폭발하면서 여러 조각으로 쪼개진 운석 덩어리들 일부가 진주 지역에 떨어졌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진주 인근에서 더 많은 운석이 발견될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변용익 교수는 “여러 조각이 아래 쪽으로 떨어지면서 조금 무거운 운석 조각은 남쪽으로 진행을 하고 가벼운 운석 조각들은 북쪽으로 떨어졌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외국 사례를 보면 수십개에서 수백개의 조각들로 쪼개지는 경우도 있지만 몇 g까지 작은 조각을 발견할 수 있을지는 우리나라가 그 정도로 세밀한 탐사를 할 수 있는 환경인지 관건이 된다. 예를 들어 남극처럼 암석 조각이 눈에 띄기 쉬운 장소라면 작은 운석 조각도 눈에 띄기 쉽지만 산 속이나 자갈밭에 떨어졌다면 운석을 육안으로 구별해내기 어렵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이번에 추락한 운석은 71년 만에 우리나라에 떨어진 운석인 데다 떨어지는 과정부터 발견까지 모든 과정이 관측된 사례이기 때문에 학술적 가치가 매우 크다. 이 때문에 전국 각지는 물론 해외에서까지 운석 사냥꾼이 진주로 몰려들어 정부와 진주시는 운석의 해외 반출을 제한하고 보존 대책을 세우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