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새·따오기·재두루미… 천연기념물을 사수하라

입력 : ㅣ 수정 : 2014-01-28 09: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대공원·에버랜드 조류관 외부접촉 차단·방역작업 총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서울 턱밑까지 확산되면서 재두루미 등 천연기념물을 보호하고 있는 과천 서울대공원과 용인 에버랜드 등이 초비상 상태다. 서울대공원은 동물원 폐쇄 조치를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서울대공원 초비상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27일 경기 과천시 막계동 서울대공원 조류사에서 방역이 이뤄지고 있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대공원 초비상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27일 경기 과천시 막계동 서울대공원 조류사에서 방역이 이뤄지고 있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과천 서울대공원은 황새와 재두루미 등 천연기념물과 펠리컨 등 국제적 멸종위기종 1200여마리가 사는 조류관을 폐쇄하고 사육사의 이동까지 전면 제한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또 모든 외부 차량의 진입을 막는 등 AI 감염 막기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 방역도 크게 강화했다. 오전 9시와 오후 2시에 조류사를 중심으로 방역 활동에 나서고 있고 관람객은 정문 입구에 설치된 터널형 방역 장비를 통과해야 한다.

또 음식 재료 납품 차량 등 물건 납품 차량도 3㎞ 떨어진 주차장에서 물건을 내려 수레로 싣고 대공원으로 들어오고 있다. 강형욱 서울대공원 홍보팀장은 “AI 발생 지역과의 거리에 따라 관심과 주의, 관리, 경계, 위험 등 5단계로 나눠 방역, 관리하고 있으며 현재는 경계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대공원 인근 지역에서 AI가 발생할 때는 동물원 전체의 폐쇄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간 최대 동물원인 용인 에버랜드도 마찬가지 상황이다. 13종 1700여마리의 조류에 대해 실내 사육하도록 했다. 즉 관람객과 접촉을 못하게 한 것이다. 또 에버랜드에 근무하는 직원들에 대해 가급적 AI가 발생한 지역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권유하고 있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천연기념물인 재두루미를 사육 중인데 AI에 걸릴까 봐 각별히 신경쓰고 있다”며 “만일 천연기념물이 AI에 감염된다면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환경부에 문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천연기념물 제198호 따오기를 복원 중인 경남 창녕군 우포늪의 ‘따오기 복원센터’는 이날 4마리의 따오기를 분산해 사육하도록 조치했다.

한준규 기자 hihi@seoul.co.kr
2014-01-28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