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철호 “난동 보도 억울해” 네티즌 “과거에도 거짓말해서…”

입력 : ㅣ 수정 : 2014-01-15 17: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대조영’의 걸사비우 최철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bs ‘대조영’의 걸사비우 최철호

탤런트 최철호 측이 술에 취한 채 길가에 세워진 차량을 발로차는 등 소란을 벌이다 파출소에 연행된 뒤 또 경찰관에게 난동을 벌였다는 보도에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15일 최철호의 소속사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술에 취해 최철호가 난동을 피웠다고 하지만 그게 아니다. 단순한 일이 너무 크게 부풀려진 것 같아 억울하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새벽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나온 최철호는 차 문을 열다 옆 차량의 새 차 차 문에 부딪혔고, 이게 발단이 돼 차주와 서로 언성이 높아져 파출소에 가게 됐다. 최철호는 파출소에서 차주와 원만하게 합의를 한 뒤 파손 비용을 모두 물어주고 귀가했다는 것이 관계자의 말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오해에서 비롯된 일이고, 합의를 마쳤는데 당황스럽다”며 “파출소 내 욕설 난동이나 소란 등은 과장된 부분이 많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최철호는 지난 2010년 연예인 지망생 폭행 당시에도 거짓 해명을 한 바 있어 네티즌들은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또 최철호는 1999년 4월에서도 술집에서 폭행 사건에 휘말려 물의를 일으켰었다. 당시 최철호는 나이트클럽에서 술값을 내지 않는다는 이유로 동료를 주먹과 발로 때려 폭력행위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앞서 종편 채널 채널A는 최철호가 이날 새벽 술에 취해 길가에 세워져있던 다른 사람의 차량을 발로 차는 등 난동을 피우다 경찰에 연행됐다고 전했다. 매체는 최철호는 파출소에서도 경찰관에게 욕설을 했고 보다못한 경찰이 최철호에게 수갑을 채웠다고 덧붙였다.

최철호는 지난 2010년 7월 여자 연기자 지망생을 폭행해 출연 중이던 드라마 ‘동의’에서 하차했다. 이후 2년 간 봉사활동을 하며 ‘성남시 봉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철호는 자숙의 시간을 거쳐 지난 2012년 케이블채널 OCN 드라마 ‘히어로’로 방송 활동을 재개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