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그린다 다시 말한다 다시 중국을

입력 : ㅣ 수정 : 2014-01-08 03: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이삼사오’ 展 새달 7일까지
연간 1조원이 넘는 미술시장을 품은 중국. 타이캉루, 와이탄, ‘M50’과 같은 예술 특구에선 젊은 작가들이 청운의 꿈을 품고 활동하고 있다. 전통 가치와 시대정신을 아우른 작품들은 체제에 대한 비판도 서슴지 않는다.

천훙즈의 ‘요양원’ 시리즈. 투명 아크릴판의 그림은 위태로운 상황을 통해 관객의 불안한 심리를 부추긴다.  JJ 중정갤러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천훙즈의 ‘요양원’ 시리즈. 투명 아크릴판의 그림은 위태로운 상황을 통해 관객의 불안한 심리를 부추긴다.
JJ 중정갤러리 제공



천줘의 ‘Take an Oath’. 정치·사회적 관점을 배제하며 한 편의 시 같은 느낌을 전한다. JJ 중정갤러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천줘의 ‘Take an Oath’. 정치·사회적 관점을 배제하며 한 편의 시 같은 느낌을 전한다.
JJ 중정갤러리 제공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JJ 중정갤러리’는 ‘스테이지 팩토리’와 손잡고 다음 달 7일까지 중국 청년 작가들의 ‘일이삼사오’전을 이어 간다. 전시에는 천훙즈, 천줘, 황민, 장화쥔, 뤼옌, 천예, 송위안위안, 샤오저뤄 등 8명의 젊은 작가들이 참여했다. 대부분 중국 최고 미술 명문인 중앙미술학원 출신이다.

작품들은 국내 갤러리들이 미술시장 활황에 힘입어 중국 작가들에 목매던 2007~2008년 그림들과는 사뭇 다르다. 더 이상 냉소주의, 정치주의, 소비주의의 틀에 갇혀 있지 않고 다원적 사유를 함축적으로 표현한다. 마치 숫자 1이 숫자 3을 대신할 수 없고, 1부터 시작한 숫자가 무한대로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것과 같다. 갤러리 측은 “베이징에서 활동하는 30, 40대 청년 작가 가운데 고유한 시각과 언어를 꾸준히 연마한 작가들의 작품만을 선별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대미술에서 사망선고를 받은 회화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는다. 회화를 기술이 아닌 언어로 소화한 덕분이다. “회화가 더 이상 발전 가능성이 없다는 이야기는 중국어가 시대에 뒤떨어진다는 논리와 별반 다를 것 없다”며 모국어와 미술을 동일시했다.

아크릴판에 아크릴 염료로 그림을 그리는 천훙즈는 ‘요양원’ 시리즈를 통해 심리적 치유나 도덕적 개선이 필요한 위태로운 인물들을 표현한다. 반면 천줘는 회화에 어떤 정치적 소견이나 사회적 관점도 담지 않았다. 밝고 긍정적인 것을 추구하면서 동시에 어두움을 음미한다. 황민은 2005년부터 선보인 중국 산수화 시리즈를 통해 전통문화와 단절된 중국인들을 표현한다. 난간에 기대어 멀찌감치 떨어진 산을 바라보는 인물들의 시선을 통해서다. 장화쥔은 ‘떠다니는’시리즈에서 사색에 잠긴 알몸의 남성을 등장시켜, 젊음의 외로움과 사색을 여과 없이 보여주고 있다.

전시를 기획한 중국인 큐레이터 샤옌궈는 “중국의 젊은 작가들에게 회화는 유쾌하게 가꿔 나갈 수 있는 언어다. 관객들과의 농익은 소통을 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오상도 기자 sdoh@seoul.co.kr
2014-01-0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