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여론조사-표심의 특징] 안철수 창당시 바람 불까

입력 : ㅣ 수정 : 2013-12-31 23: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당 지지도 2위… 민주당보다 3배 높아 지방선거 성적표가 ‘파괴력’ 가늠자 될 듯, 호남서 ‘맹주’ 자리 놓고 민주와 접전 예고
이번 여론조사에서 안철수 무소속 의원의 신당 바람이 크게 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 의원이 신당을 창당할 경우 지지할 것이라는 응답이 27.1%에 달해 현 정당 지지도에서 37.1%로 수위를 달리는 새누리당의 지지율을 잠식하면서 근접할 것으로 예측됐다. 그럼에도 6·4 지방선거에 ‘안철수 신당’을 기치로 출마를 저울질하는 인물들의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낮아 낙관할 수만은 없다. 지방선거 성적표가 ‘신당 파괴력’의 가늠자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현 정당별 지지도는 새누리당 37.1%, 민주당 20.3%, 통합진보당 2.6%, 정의당 0.9%의 순으로 나타났다. 무당층이 35.1%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지난달 8일 ‘국민과 함께하는 새 정치 추진위원회’(새정추)를 출범시킨 가운데 안 의원의 신당이 창당될 경우 현 여야 양당 구도가 3당 체제로 전환될 것으로 예측됐다.

신당 창당 시 지지도는 새누리당 33.4%, 안철수 신당 27.1%, 민주당 9.4%, 통합진보당 2.2%로 조사됐다. 무당층 규모가 25.8%로 축소되면서 안철수 신당이 단숨에 지지율 2위의 유력 정당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안철수 신당에 대한 지지도는 민주당에서 10.9% 포인트로 유입 효과가 가장 컸고, 무당층 및 새누리당 지지층 일부도 이동할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광주·호남의 신당 지지율이 44.1%로, 민주당(24.8%) 지지율보다 19.3% 포인트가 더 높았다. 이어 대전·충청 40.4%, 서울 및 인천·경기 등 수도권에서도 각각 33.2%, 34.1%로 강세를 보였다. 반면 안 의원의 고향인 부산·경남(PK)의 지지율은 6.9%로 저조했다.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올해 지방선거의 주요 변수로 안철수 신당을 꼽았다. 전체의 65.0%가 안철수 신당이 지방선거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응답했다. 민주당의 텃밭인 호남은 응답자의 73.9%가 안풍(安風)이 일정정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해 맹주 자리를 놓고 치열한 접전이 예고됐다.

20대(74.0%)와 30대(75.1%), 진보 성향 유권자(78.1%), 화이트칼라(70.1%)층에서 안철수 신당의 파괴력을 크게 본 반면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답변은 50대(31.5%)와 60대 이상(32.1%), 보수 성향 유권자(35.4%)층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4-01-01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