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술집 女주인에게 몰래 필로폰 먹인 50대男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3-12-27 08:37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부산 동래경찰서는 27일 필로폰을 상습적으로 투약하면서 주점 여주인에게도 몰래 먹인 혐의로 김모(51)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지난 22일 오전 4시쯤 부산 동래구의 한 술집에서 여주인 이모(54)씨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이씨의 맥주 컵에 필로폰을 몰래 넣어 마시게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자신도 3차례 필로폰을 투약하고 필로폰 2.36g과 대마 1.39g, 일회용 주사기 7개를 소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