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치올림픽 금물결 꿈틀

입력 : ㅣ 수정 : 2013-12-20 18: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계U대회 빙속 팀추월 남녀 동반우승 쾌거… 남자쇼트트랙 이효빈도 500m 금메달 질주
20일 이탈리아 트렌티노에서 열린 제26회 동계유니버시아드대회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에서 나란히 우승한 남녀 대표팀이 목에 건 금메달을 내보이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고병욱, 주형준, 김철민, 김보름, 박도영, 양신영.  트렌티노 대한체육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일 이탈리아 트렌티노에서 열린 제26회 동계유니버시아드대회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에서 나란히 우승한 남녀 대표팀이 목에 건 금메달을 내보이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고병욱, 주형준, 김철민, 김보름, 박도영, 양신영.

트렌티노 대한체육회 제공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남매가 동계유니버시아드대회 팀추월에서 동반 금메달을 획득하며 동계올림픽 사상 첫 메달 전망을 환히 밝혔다.

 김철민(21)과 주형준(22·이상 한국체대), 고병욱(23·의정부시청)으로 구성된 남자대표팀은 20일 이탈리아 트렌티노의 바셀가 디 피네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대회 팀추월에서 3분48초81의 기록으로 러시아(3분57초96)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김보름(20)과 박도영(20·이상 한국체대), 양신영(23·전북도청)의 여자대표팀도 3분06초53으로 결승선을 통과, 일본(3분11초39)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김철민과 주형준은 내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이승훈(25·대한항공)과, 김보름과 양신영은 노선영(24·한국체대)과 각각 호흡을 맞춰 팀추월에 출전할 예정이다. 이들은 올림픽을 50일 앞둔 이날 기분 좋은 금메달로 예열을 마쳤다.

 팀추월은 2006년 토리노동계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으나 한국은 불모지나 다름없었다. 네덜란드와 러시아 등에 밀려 국제대회에서 10위권에도 들지 못했다. 그러나 2010년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열악한 여건 속에서도 남자가 5위에 오른 것을 계기로 육성에 나섰고, 최근 결실을 보고 있다.

 지난 3월 종목별 세계선수권에서는 남자가 은메달, 여자가 동메달을 따는 선전을 펼쳤다. 올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에서도 남자는 꾸준히 메달권에 진입했고, 여자도 이달 초 4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일궈 냈다.

 팀추월은 팀당 3명씩 두 팀이 경기에 나서 400m 링크 반대편에서 동시에 출발, 남자 8바퀴(3200m), 여자 6바퀴(2400m)를 돌며 서로 상대방의 뒤를 쫓는 경기다. 상대 팀의 맨 뒤 선수를 추월하면 승리한다. 레이스가 끝날 때까지 따라잡지 못하면 각 팀 세 번째 순위 선수들의 기록을 비교해 승패를 가린다. 사이클의 4000m 단체추발과 비슷하다. 우리 대표팀의 경우 코너링에 능숙한 쇼트트랙 출신 선수가 많다.

 한편 남자 쇼트트랙 단거리 기대주 이효빈(19·경희대)도 이날 500m 파이널A에 출전해 캐나다와 중국,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컬링 대표팀은 결승에서 러시아에 4-8로 아깝게 패했으나 U대회 최초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대회 폐막을 이틀 앞둔 이날 현재 한국은 금메달 6개와 은메달 7개, 동메달 7개로 러시아(금12)와 폴란드(금9)에 이어 종합 3위를 달렸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3-12-21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