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공동 투자설명회 北에 새달 개최 제안

입력 : ㅣ 수정 : 2013-12-20 0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뚜렷한 반대입장 표명 안해
개성공단 국제화를 위한 외국 기업 대상 남북 공동투자설명회가 이르면 다음 달 말 개최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개성공단 남북회의  19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남북 공동위원회 4차회의에서 남측 위원장인 김기웅(오른쪽) 통일부 남북협력지구발전기획단장과 북측 위원장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국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 개성공단 남북회의
19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남북 공동위원회 4차회의에서 남측 위원장인 김기웅(오른쪽) 통일부 남북협력지구발전기획단장과 북측 위원장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국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정부는 19일 개성공단에서 열린 남북공동위원회(공동위) 제4차 회의에서 북측에 공동투자설명회를 1월 말 열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추후 협의하자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딱히 반대 입장을 표명하지는 않았다”면서 공동투자설명회 1월 개최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남북은 애초 공동투자설명회를 지난 10월 31일 개최하기로 합의했으나 북한이 일방적으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연기하고 대남 비난을 재개해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무산된 바 있다. 개성공단 외국기업 유치의 필수 조건인 통행·통관·통신(3통) 문제도 진전을 보이고 있어 공동투자설명회가 열리게 되면 공단 국제화가 더욱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정부는 이와 함께 3통 분과위원회 협의 과정에서 북측이 통관 시설 개보수 및 통신 시설 유지 보수를 위한 자재·장비 지원을 요청해 옴에 따라 엑스레이 검색대, 휴대용 금속탐지기 등을 수리·교체하고 이동세관 검사를 위해 필요한 차량 2대를 임대 방식으로 지원해 주기로 했다.

또 통신 선로 점검에 필요한 차량 3대와 차량 이동에 필요한 유류 50t도 제공하기로 했다. 유류는 분기별로 양을 나눠 지원된다. 통일부는 통관(2억 7000만원) 및 통신(1억 7000만원) 시설을 지원하는 데 총 4억 4000여만원이 소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주요 20개국(G20) 서울 콘퍼런스에 참석 중인 G20·국제 금융기구 대표단 30여명도 이날 개성공단을 방문, 입주기업을 둘러보고 돌아왔다. 개성공단 의류업체 신원에서 근무하는 한 북측 여직원은 장성택 처형 이후 분위기를 묻는 한 외신기자의 질문에 “일 없다(‘괜찮다’는 북한식 표현), 관계없이 잘 근무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3-12-20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