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 3호기 또 고장… 원전 30% 멈췄다

입력 : ㅣ 수정 : 2013-12-05 0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 7기 정지… 전력난 우려
고리 1호기가 멈춰선 지 일주일도 안 돼 원자력발전소 한빛 3호기(100만㎾급)가 고장으로 가동이 중단됐다.

한빛 3호기는 1년 전 결함이 발견돼 상당 기간 정비를 거친 뒤 지난 6월 재가동됐으나 6개월 만에 다시 고장 났다. 이로써 전국 원전 23기 가운데 7기가 정지돼 겨울철 전력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한국수력원자력은 4일 “전남 영광에 있는 한빛 3호기가 이날 오전 8시 45분쯤 터빈발전기 고장으로 가동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한수원 측은 “발전기에서 생산된 전기의 전압을 높이는 주변압기와 전기를 외부로 내보내는 변전소로 연결되는 전력선의 절연 기능 이상으로 터빈발전기가 정지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수원 측은 “고장 직후 한빛 3호기의 원자로 출력을 30% 수준으로 낮춰 돌리고 있다”면서 “원자로가 살아 있으면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재가동 승인 없이도 발전을 재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한빛 3호기가 멈춤에 따라 현재 전국에서 가동이 중단된 원전은 전체 23기 중 7기로 늘었다. 전체 원전 설비용량 2071만 6000㎾ 가운데 30.2%인 625만 6000㎾를 발전하지 못하고 있다.

전력 당국은 올겨울 최대전력 수요가 8100만㎾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빛 3호기까지 멈춤에 따라 신고리 1, 2호기와 신월성 1호기의 케이블 교체를 연내 마무리하고 내년 1월에는 재가동해 최대 전력공급력을 8400만㎾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날 현재 전력 공급능력은 7892만㎾이고, 수요는 7000만㎾ 안팎으로 나타났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2013-12-05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