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의 최첨단’에서 현대를 만나다…문화역서울 284 ‘근대성의 새발견’展

입력 : ㅣ 수정 : 2013-11-24 00: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용철, 더 무브먼트 시리즈, 철·모터·기어·체인, 가변크기, 2012 문화역서울284 제공

▲ 권용철, 더 무브먼트 시리즈, 철·모터·기어·체인, 가변크기, 2012
문화역서울284 제공

한국의 근대성을 미술로 탐구하는 ‘근대성의 새발견-모단 떼끄놀로지는 작동중’전이 23일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구서울역사)에서 시작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이 전시는 문화역서울284에서 ‘여가의 새발견’전, ‘대중의 새발견’전에 이은 올해의 ‘새발견’ 시리즈의 세번째 전시다.
최중원, 충정아파트, 잉크젯 프린트, 240x202㎝ 4피스, 2012 문화역서울284 제공

▲ 최중원, 충정아파트, 잉크젯 프린트, 240x202㎝ 4피스, 2012
문화역서울284 제공



강홍구, 권혜원, 금혜원, 김상균, 나점수, 김수영, 배동학, 배윤호, 허상범, 안성석, 우주, 림희영, 유화수, 이광기, 이문호, 김영섭, 이배경, 이완, 정직성, 조병훈, 최중원, 홍승표, 조춘만, 권용철, 강정윤, 디자이너스파티, 차혜림 등 총 27명의 작가들이 1925년 건립된 옛 서울역사(문화역서울284)를 배경으로 근대성에 대한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전시에는 각종 산업, 기술, 기계 문명이 꽃핀 근대의 ‘테크놀로지’의 기술들이 오늘날 동시대 문화와 예술 속에서 어떻게 구동되고 있는지를 흥미롭게 풀어낸 작품들이 등장했다.
조병훈, 기관차사무소 및 화물조차장 디오라마, 2013  문화역서울284 제공

▲ 조병훈, 기관차사무소 및 화물조차장 디오라마, 2013
문화역서울284 제공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전시장인 문화역서울284의 공간 그 자체. 문화역서울284가 자리잡은 옛 서울역사는 건립 당시 최첨단 근대 기술문명의 집결체로 한국 근대 문화의 요충지이자 주요 문화재로 불리기에 손색이 없다. 작가들은 한국 근대문화의 요충지였던 이 곳에서 근대의 기술이 오늘날에도 면면히 지속되고 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구서울역사의 중앙홀, 1~3등대합실, 부인대합실, 귀빈예비실, 서측 복도 등 공간들마다 작품들이 적재적소에 배치돼 감상하는 재미를 더해준다. 또 문화역서울 284가 소장하고 있는 근대의 이미지, 아카이브들과 공간 배치를 통해 과거와 현재, 공간과 공간을 잇는 관람을 할 수 있다.
조춘만, INDUSTRY KOREA, 2012 문화역서울284 제공

▲ 조춘만, INDUSTRY KOREA, 2012
문화역서울284 제공



문화역서울284는 “이번 전시는 구서울역사와 현재의 문화역서울284의 다양한 문화적 기능으로 이어지듯 과거의 근대 문화에 대한 소개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현대에도 지속되는 확장된 근대성의 개념을 대중들과 공감하자는 목적”이라면서 “앞으로도 여러 시간·공간이 공존하는 복합문화공간, 대중들과 다양하게 공감할 수 있는 역동적인 공간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시는 새달 31일까지 이어진다.

맹수열 기자 gun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