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야구> 류현진, 팬투표로 뽑는 신인상 후보 올라

입력 : ㅣ 수정 : 2014-01-22 1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이저리그 진출 첫해에 성공적인 시즌을 보낸 왼손 투수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팬과 야구 관계자들의 투표로 뽑는 신인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활짝 웃는 류현진 미국프로야구에서 성공적인 루키 시즌을 보내고 금의환향한 괴물 투수 류현진(LA 다저스)이 1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활짝 웃는 류현진
미국프로야구에서 성공적인 루키 시즌을 보내고 금의환향한 괴물 투수 류현진(LA 다저스)이 1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닷컴은 1일(한국시간) ‘올해의 업적’(GIBBY·Greatness in Baseball Yearly) 부문별 수상 후보자를 발표했다.

22개 부문 가운데 류현진은 올해의 신인 후보 10명 중 하나로 선정됐다.

올 시즌 류현진은 14승 8패와 평균자책점 3.00, 탈삼진 154개 등을 기록했다.

MLB닷컴은 “류현진은 빅리그 첫 시즌에 신인 선수 중 가장 많은 192이닝을 던졌고, 신인 가운데 평균자책점 2위와 다승 공동 2위, 탈삼진 4위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류현진과 최고 신인 자리를 다툴 선수로는 크리스 아처(탬파베이 투수), 게릿 콜(피츠버그 투수), 호세 페르난데스(마이애미 투수), 에번 게티스(애틀랜타 포수), 호세 이글레시아스(디트로이트 유격수), 셸비 밀러(세인트루이스 투수), 윌 마이어스(탬파베이 외야수), 훌리오 테헤란(애틀랜타 투수) 등이 꼽혔다.

류현진의 팀 동료인 외야수 야시엘 푸이그도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올 시즌 실력을 갖췄을 뿐만 아니라 붙임성 있는 성격으로 다저스에 녹아들어 여러 차례 웃음을 안긴 바 있는 류현진은 한 해동안 볼만했던 장면을 꼽는 부문에서도 거론됐다.

MLB닷컴은 ‘화제의 장면’ 부문에서 류현진이 첫 승리를 거둔 뒤 클럽하우스에서 맷 켐프, 클레이턴 커쇼 등 동료들을 백댄서 삼아 ‘강남스타일’을 열창하던 영상을 후보로 올렸다.

GIBBY는 2002년 시작된 시상식이다.

동료 선수들과 각 구단 프런트, 미디어 종사자, 팬들이 모두 투표에 참여해 부문별로 최고의 선수를 뽑을 수 있다.

팬들은 MLB닷컴 홈페이지에 접속해 몇 차례고 원하는 선수에게 투표할 수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