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리뷰] 뮤지컬 ‘번지점프를 하다’

입력 : ㅣ 수정 : 2013-10-08 0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기자기한 무대에 눈길 가고 가슴 적시는 음악에 마음 가고
촘촘하고 정교하게 잘 짜인 중극장 뮤지컬이 화려한 대극장 뮤지컬보다 더 꽉찬 느낌을 줄 때가 있다. 지난달 27일 개막한 ‘번지점프를 하다’는 중극장 무대를 부족하지도, 넘치지도 않게 가득 채웠다. 디테일을 살린 소품들이 소극장 뮤지컬의 아기자기한 느낌을 간직한 한편 주·조연과 앙상블 배우들의 조화, 무대의 다양한 공간을 활용한 장면 전환 등은 여느 대극장 작품에 견줘 부족하지 않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뮤지컬 ‘번지점프를 하다’는 2001년 개봉한 동명 영화의 탄탄한 스토리와 감성을 무대 위로 고스란히 옮겨왔다. 지난해 초연 때 서울 블루스퀘어 무대에 올랐다가 작품 자체에 비해 대극장이 다소 버겁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서정적인 넘버가 뮤지컬 마니아들 사이에 꾸준히 회자됐고 재공연이 기대되는 창작 뮤지컬로 꼽혀 왔다. 올해 한국뮤지컬협회의 창작뮤지컬육성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서울 두산아트센터의 중극장 무대에 올랐다.

초연 때의 대극장 무대가 한 폭의 수채화처럼 간결하고 서정적인 느낌이었다면, 이번 중극장 무대는 마치 소극장 뮤지컬을 보는 듯한 아기자기함이 매력이다. 1983년의 극장 간판과 여관, 2000년의 고등학교 교실을 재현한 칠판과 게시판, 지구본 같은 학습도구들은 디테일이 돋보인다. 무대는 지극히 사실적이지만 그 위에 펼쳐지는 이야기는 신비감이 가득하다. 비 오는 날 우산에 뛰어들며 운명처럼 만난 태희, 17년이 지나 태희의 모습을 간직한 소년 현빈과의 재회라는 신비로운 이야기는 섬세한 연출로 무대 위에 살아났다. 2000년의 인우가 과거를 떠올리며 생각에 잠길 때쯤 무대 벽면에 설치된 여러 개의 문이 활짝 열리며 1983년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문으로 나와 분주히 오가는 군중 속에서 태희가 홀연히 나타났다 사라지고, 때로는 태희와 현빈이 함께 나타났다 사라지기도 하며 인우를 설레게, 혹은 혼란스럽게 만든다. 빠른 장면 전환과 회전무대, 슬로 모션 등도 인우의 혼란과 감정 변화에 설득력을 부여한다.

무엇보다 서정적인 음악이 작품의 백미다. 윌 애런슨이 작곡하고 박천휴가 가사를 붙인 넘버는 한국뮤지컬대상 음악상과 더 뮤지컬 어워즈 작곡·작사상을 수상했다. 피아노와 기타, 현악기의 선율 위에 흐르는 넘버는 감정의 과잉도, 지루함도 없이 감정선을 끌고 간다. 영화에 활용된 쇼스타코비치의 왈츠 대신 애런슨이 새롭게 작곡한 왈츠도 작품 전반의 감성을 지배한다. 다만 현빈이 모든 사실을 깨닫는 과정이 다소 급격하게 전개된 점은 아쉽다. 인우가 홀로 겪는 혼란에 작품의 상당 부분이 소요되면서 결말에 이르는 뒷부분의 전개는 어색하게 느껴질 수 있다. 순수한 대학생과 평범한 국어 교사를 오가면서 흔들림 없는 사랑의 감정을 표현한 강필석의 연기는 보는 이들을 아련하게 만든다. 오는 11월 17일까지 서울 두산아트센터 연강홀. 6만~8만원. (02)744-4334.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3-10-0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