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중견기업 “R&D·세제 혜택 등 제도 개선을” 朴대통령 “일감 몰아주기 엉뚱한 피해 없게”

기업인들 靑오찬 이모저모

입력 : ㅣ 수정 : 2013-08-30 00:1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중견기업 대표 30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전날 10대 그룹 총수와의 오찬 간담회에 이어 연 이틀 경제 현장에서 활동하는 기업인들을 독려했다.

▲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중견기업 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갖기에 앞서 참석자들을 자리로 직접 안내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스스로 “투자활성화복”이라고 지칭한 빨간색 재킷을 입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 대통령은 “‘손톱 밑 가시’를 중견기업에서는 ‘신발 속 돌멩이’라고 하는데 어떤 게 더 괴로울까”라면서 참석자들의 발언을 유도했고, 이에 중견기업인들은 현장의 고충을 쏟아냈다.

참석자들은 “정부가 연구개발(R&D) 투자 세액공제 혜택을 중견기업으로 확대했지만 업계의 기대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R&D 역량을 강화하려면 전문 연구요원의 중견기업 배정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 “중견기업은 중소기업보다 질 좋은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지만 사회보험료 기업부담금의 법인세 비용 공제 등을 적용받지 못한다”, “올해부터 시행된 ‘일감 몰아주기’ 증여세 과세 대상에 중소·중견기업까지 포함돼 피해가 속출한다”, “경력단절 여성의 복귀 교육을 제공해 달라”면서 보완책 마련을 요구했다.

한 참석자는 “한국 경제의 허리인 중견기업을 명확히 정의하고 육성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며 ‘중견기업 육성에 관한 법률’ 제정을 요청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애로사항을 들은 뒤 즉석에서 해법을 내놓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R&D 지원에 대해 “중견기업에 대한 세제 혜택도 연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일감 몰아주기 규제와 관련해서는 “옥석을 가리고 엉뚱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세심하게 배려해야 한다”고, 가업 상속 문제에는 “평가 기준을 둬야 하지 않냐”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간담회에 자리한 관계 부처 장관들에게 “중견기업 ‘성장사다리’ 구축 방안이 발표되기 전에 중견기업연합회 의견을 들어 실질적인 중견기업 지원 방안이 될 수 있도록 현장밀착형으로 한다는 의미에서 의논해 달라”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가 다음 달 중순 오픈 예정인 ‘창조경제 사이트’와 관련, “사이트를 활용하고 그게 잘되면 박람회 같은 것을 열어 인재도 만날 수 있고, 아이디어를 발표할 수도 있고, 인수·합병(M&A)도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중견기업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2013-08-30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