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경제활성화 맞게 경제민주화도 가야”

입력 : ㅣ 수정 : 2013-08-30 0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견기업 별도 지원할 것”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양질의 시간선택제 일자리 창출과 보육을 비롯한 여성 근로여건 개선, 맞벌이 지원과 고령자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중산층 확대의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2차 국민경제자문회의를 주재하면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소득 기준으로는 중산층에 속하는 데도 스스로를 서민층으로 인식하는 분들이 많은데 국민 눈높이에서 짐을 덜어 드리는 노력을 펼쳐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중산층 확대를 위해 생계비, 주거비, 사교육비 등 지나치게 높은 가계지출 부담을 완화하도록 각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회의를 마무리하면서 “하반기 우리 경제 정책에서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이상 가는 목표가 없다”면서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에 맞게 맞춤형 고용복지도 가야 되고 경제민주화도 가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국개발연구원(KDI)은 한국보건사회연구원, 한국노동연구원, 한국교육개발원과 공동으로 ‘중산층 복원을 위한 정책과제’를 보고했다.

보고서는 중산층 복원을 위해 창조경제 구현을 통한 좋은 일자리 창출, 빈곤탈출, 빈곤층 전락 방지를 위한 사회안전망 확충, 인적자본 투자 확대 및 재산형성 지원을 통한 사회이동성 제고 등을 정책 방향으로 제시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날 회의 후 중견기업 대표들을 초청, 오찬을 함께 하면서 “중견기업이 되더라도 연구·개발(R&D), 세제 등 꼭 필요한 지원은 계속해 기업의 부담이 갑작스럽게 늘어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글로벌 전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별도의 지원 체계도 만들겠다”고 말했다.

오일만 기자 oilman@seoul.co.kr

2013-08-3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