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與, ‘지역감정’ 발언 의원 엄중 징계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3-08-21 1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실규명의 길 다른 방향으로 돌릴 수밖에 없어”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21일 국정원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있었던 새누리당 조명철 의원의 ‘광주의 경찰’ 발언과 관련, “새누리당의 공식 사과와 해당 의원에 대한 엄중한 징계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엊그제 국조 청문회에서 이뤄진 새누리당 위원의 지역감정 조장 망언과 명예훼손은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국회의원이 국회 청문회장에서 증인의 진실한 증언을 지역감정으로 매도하는 것이야말로 묵과할 수 없는 사실상 만행”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19일 청문회에서 조 의원은 국정원 댓글의혹 사건의 수사를 맡았던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에게 “광주의 경찰이냐, 대한민국의 경찰이냐”고 질문, 논란을 일으켰고 이에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21일 유감을 표명했다.

전 원내대표는 이번 국조에 대해 “꽁꽁 감춰진 진실의 일단이 국조를 통해서 상당히 드러난 것은 소중한 성과”라고 자평한 뒤 “이제 남은 것은 불법 대선공작의 배후와 몸통을 확인하는 것”이라면서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과 권영세 주중대사의 증인 출석 필요성을 거듭 주장했다.

이어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를 위한 대통령의 사과와 국정원 개혁을 통해 헌정질서를 되살리고 미래로 가자는 게 국민의 뜻”이라면서 “이를 거부하면 진실규명의 길을 다른 방향으로 돌릴 수밖에 없다”며 특검 추진을 시사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