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1000㎞ ‘엠티쿼터’를 가다

입력 : ㅣ 수정 : 2013-06-18 17: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1TV ‘파노라마’
아라비아 사막의 가장 깊숙한 곳이자 인간의 손길이 미치지 않는 불모지, ‘엠티쿼터’. 빈 공간이라는 뜻의 엠티쿼터는 예멘·오만·아랍에미리트연합·사우디아라비아 등 4개국에 걸쳐 있는 대형 사막으로 지금까지 이곳을 걸어서 횡단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현지어로는 루발할리라고 불리는 이곳은 면적만 한반도의 세 배에 달한다. 인간의 발길을 쉽사리 허락하지 않는 이 땅에 한국 원정대가 갔다.

세계 최초로 ‘엠티쿼터’ 도보 횡단에 성공한 원정대의 치열한 도전 현장을 담은 ‘KBS 파노라마’. KBS 제공

▲ 세계 최초로 ‘엠티쿼터’ 도보 횡단에 성공한 원정대의 치열한 도전 현장을 담은 ‘KBS 파노라마’.
KBS 제공



KBS 1TV ‘KBS 파노라마’는 20일과 27일 밤 10시 ‘세계 최초, 1,000㎞ 엠티쿼터를 가다!’를 방송한다. 남영호 대장을 필두로 한 원정대는 지난 3월 말 엠티쿼터 도보 횡단에 성공했다. 생사를 넘나드는 39일간의 치열한 도전 현장을 ‘KBS 파노라마’가 담았다.

남 대장은 자전거 여행가인 스페인인 아구스틴, 보디빌더 출신 이시우씨와 함께 지난 2월 엠티쿼터 무동력 횡단에 나섰다. 엠티쿼터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해발 900m의 도파 산맥을 통과해야 한다. 만만하게 봤던 이곳에서 원정대는 길을 잃는다. 캠핑 장비나 보온 옷 하나 없이 영하에 가까운 온도를 견뎌야 했다. 차라리 사막을 걷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호된 신고식이었다. 사막에서 아구스틴은 탈수로 정신을 잃는다. 하루를 1ℓ도 안 되는 물로 견디다 보니 벌어진 일이다.

여정 중에 만난 소금사막 움아사민은 ‘독극물의 어머니’라 불릴 정도로 악명 높다. 위험한 지형 탓에 수많은 사람들이 이곳에서 목숨을 잃었다. 낙타의 발에는 물집이 잡혔고, 급기야 낙타몰이꾼은 피를 토하고 만다.

촬영은 또 다른 도전이었다. 제작진은 그냥 걷기에도 벅찬 1000㎞ 전 구간을 동행하며 원정대의 도전을 담아냈다. 촬영용 차량은 모래 사막에 빠지고, 모래 바람으로 카메라가 고장났다. 일부 제작진은 탈수 증세로 쓰러지기도 했다. 내레이션은 배우 유지태가 맡아 원정대의 도전에 생생함을 더한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3-06-19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