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계남, 봉하마을서 민주 지도부에 ‘험구’

입력 : ㅣ 수정 : 2013-05-10 14: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명계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명계남

민주당 지도부가 10일 대표적인 ‘친노(친노무현)인사’인 영화배우 명계남 씨로부터 욕설이 섞인 비판을 듣는 등 ‘수모’를 당했다.

명 씨의 예상치 못한 ‘공격’은 당 지도부가 이날 오전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김한길 대표가 방명록을 적을 때 시작됐다.

명씨는 ‘대장’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모자에, ‘친노’라고 적은 티셔츠를 입고 나타나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노무현 대통령을 이용해 먹지 말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본 부산 출신 조경태 최고위원이 명 씨에게 다가가 인사를 건네자 “저리 가라 XX놈아. 죽고 싶냐”라며 뿌리친 뒤 “조경태, 너는 처음부터 노무현을 인정 안 했어”라며 막말을 퍼부었다.

이를 지켜보던 민주당 한 당직자가 욕설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하자 명 씨는 “민주당은 (노 전 대통령) 부관참시 하지 마이소”라고 불만섞인 비판을 쏟아냈다.

조 최고위원은 “제가 비주류 중의 비주류라...”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고, “어르신이 그러실 수도 있죠”라고 이해하려 애쓰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왼쪽)가 10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나서 이병완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만나 손을 잡고 있다. 연합뉴스

▲ 김한길 민주당 대표(왼쪽)가 10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나서 이병완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만나 손을 잡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명 씨는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한명숙, 이해찬 전 총리 등 친노계 인사들에게 대선 패배의 책임을 돌리는 대선평가보고서를 발표하자 트위터에 “보고서 쓴 놈 나와”라고 불만을 표시한 뒤 지난달 9일 민주당을 탈당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